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6.4℃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인천 저소득 노인 계층, 주거비 부담 월소득 대비 25% 이상”

“계층별 특성 부합한 정책적 지원 필요”

 

인천 지역 저소득 노인 계층의 주거비 부담 수준이 월소득 대비 25% 이상을 차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천연구원은 6일 ‘인천시 계층별 주거격차 해소를 위한 정책방향’ 결과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주거격차는 소득 및 계층 등 환경 차이로 생기는 주거 양극화나 불평등 수준이다. 연구원은 소득별·계층별 주거서비스 지표를 기준으로 지니계수와 5분위 분배율을 통해 인천시민의 주거격차 수준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저소득 청년과 중장년 계층은 2010년 대비 2020년 자가 점유율이 낮아져 주택자산 격차가 심화됐다. 노인 계층은 주거비 부담 수준이 월소득 대비 25%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높았다.

 

특히 중장년 계층의 소득별 주택자산 격차가 2010년 대비 2020년 기준 가장 크게 나타났다. 저소득 청년과 노인 계층은 잦은 주거 이동으로 이사비 등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원은 주거격차 완화를 위해 저소득 청년과 노인 계층의 월세·이사비 등 지원 및 주거 서비스 강화, 소득·가구특성에 맞는 공공임대주택 공급, 주택 구입 자금 대출 지원, 이익공유형 분양주택 및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 취득세·재산세 감면 등 방안을 제안했다.

 

기윤환 선임연구위원은 “저소득 청년, 중장년, 노인 계층으로 구분해 청년과 중장년 계층에게 주택 구입 지원을 해야 한다”며 “계층별 특성에 부합한 정책적 지원이 수반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