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대전 -0.8℃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5.8℃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2.7℃
  • 제주 9.5℃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5.0℃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2022 국감, 인천은] 인천 의사·간호사·병상 수 전국 평균에 크게 못 미쳐

인천지역 의료 인력과 병상이 전국 평균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국회의원(민주, 비례)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활동 의료 인력과 병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인천의 인구 1000명 당 의사 수는 1.77명, 간호사 수는 4.4명, 병상 수는 12.2개다.

 

인천의 의사‧간호사 등 의료 인력은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적고, 병상 수도 서울 다음으로 적다.

 

2022년 7월 기준 보건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인력은 의사 11만 2293명, 간호사 25만 584명으로 2018년 대비 의사 9.59%, 간호사 28.30% 상승했다.

 

병상은 2022년 72만 4270개로 2018년 대비 6.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인력은 증가 추세를 보이긴 하나 2022년 인구 천명당 간호사 수(4.85명)와 의사 수(2.18명)는 OECD 평균보다 낮았다. 병상은 14.0개로 OECD 평균(4.3개)의 3.3배였다.

 

OECD 평균(2020녀)은 1000명 당 의사 3.7명, 간소하 9.7명, 병상 4.3개다.

 

1000명 당 의사 수는 서울 3.37명, 간호사 수는 광주가 각각 6.88명으로 가장 많았다. 병상 수도 광주가 27.3개로 가장 많았다.

 

신 의원은 “의료 인력 및 의료 자원의 무분별한 증가는 지역별 불균형의 격차를 오히려 심화시킬 수 있다”며 “적절한 수급 추계와 배분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민교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