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대전 -0.8℃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5.8℃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2.7℃
  • 제주 9.5℃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5.0℃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검찰, 쌍방울 횡령 의혹 관련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압수수색

뇌물혐의 구속 이화영 전 부지사가 설립…사무처장 신모씨 강제수사도

 

쌍방울 그룹 횡령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 달여 만에 재차 강제수사에 나섰다. 수원지검 형사6부는 6일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동북아평화경제협회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008년 설립한 단체로 동북아 관련 경제협력, 정책연구 등이 주요 사업이다.

 

이 전 부지사는 도부지사로 임명되기 전까지 해당 단체 이사장을 지냈다. 또 전 경기도평화협력국장 신모씨가 사무처장을 맡고 있다.

 

이날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사무실에는 신씨가 근무 중이고 수색 대상에 신씨의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로부터 뇌물과 정치자금 총 2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 28일 구속됐다. 또 자신의 측근을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등재해 임금 9000여만원을 지급받도록 한 의혹도 받고 있다.

 

이 전 부지사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쌍방울 부회장 A씨도 함께 구속된 상태다.

 

아울러 검찰은 이날 오전 이 전 부지사 비서관을 지낸 경기도청 공공기관담당관실 B팀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와 A씨를 상대로 추가 뇌물 혐의를 수사 중이며, 당시 도와 쌍방울 간 대북 사업 지원과 주가 부양 의혹 등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

 

[ 경기신문 = 정해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