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3.1℃
  • 구름조금강릉 -0.3℃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최인숙의 프랑스 문학예술기행] 스탕달과 그르노블

 

벨에포크(Belle époque). ‘아름다운 시대’라는 프랑스 말이다. 문학, 음악, 미술 등이 활짝 핀 19세기를 표현하는 말이다. 이 문화융성기를 주도한 건 단연 문학이었다. 쥘 베른, 빅토르 위고, 에밀 졸라, 보들레르, 모파쌍, 조르주 상드, 발자크, 플로베르, 스탕달. 이 뛰어난 작가들은 화가들, 작곡가들과 함께 모든 예술을 인류사상 최고의 경지로 끌어올렸다.

 

 

이 중 스탕달(Stendhal)은 프랑스인들에게 매우 중요한 인물이다. 그가 쓴 ‘적과 흑’은 바깔로레아(대학입학자격시험)에 자주 등장한다. 이 소설은 사회의 모든 계층을 넘나드는 활기찬 개인주의자 줄리앙 쏘렐(Julien Sorel)을 통해 역사적 과도기를 적나라하게 묘사했다.

 

하지만 이전의 스탕달은 무명에 본명은 앙리 베일(Henri Beyle)이었다. 그렇담 스탕달이란 이름은 어디서 연유한 걸까. 스탕달은 베일로 살던 1807년과 1808년 프랑스 동부 라인강 하구의 빌헬민 그리에쉐임에 살았다. 여기서 가까운 곳에 독일의 저명한 고고학자이자 예술비평가인 요한 요아힘 빙켈만의 고향인 삭사날(Saxe-Anhalt: 독일어 발음은 작센 안할트)이 있었다. 빙켈만을 존경했던 베일은 이 마을의 이름을 본떠 스탕달이라는 필명을 지었다.

 

 

사랑을 받는 스탕달이지만 어린 시절은 가여웠다. 프랑스 남동부 그르노블(Grenoble)의 고등법원 판사 아들로 태어난 그. 일곱 살 때 가장 사랑한 어머니를 잃었다. 아버지는 위선적이고 포악하고 돈만 챙기는 부르주아였다. 이런 그를 다독이고 애정으로 보살펴 준 건 외할아버지 앙리 가농(Henri Gagnon). 명망 있는 의사였던 그는 계몽주의자로 친절하고 유쾌한 인물이었다. 몰리에르, 페넬롱, 호라스, 오비드, 단테, 세르반테스, 생-시몽 등을 외손자에게 소개해 준 건 바로 그였다.

 

유년의 추억은 스탕달에게 고향을 애증하게 만들었다. 그는 자서전 ‘앙리 브뤼라르의 삶(Vie de Henry Brulard’에서 그르노블을 다음과 같이 묘사했다. “내가 기억하는 그르노블의 부르주아들은 저질이고 싱겁다. 그르노블에 대한 모든 추억은 나를 공포스럽게 한다. 공포스럽다는 것은 너무나 고상한 표현이다. 맘이 아프다고 하는 게 맞을 것이다. 나에게 그르노블은 고약한 소화불량에 대한 추억이다.” 이는 그르노블 부르주아지의 심기를 건드렸고 화해할 수 없는 강을 건너게 했다. 한편 스탕달은 알프스산과 드락, 그리고 이제르 강들이 흐르는 그로노블을 소설에 자주 등장시켰다. 정신과 맘을 일깨워준 진정한 홈은 어머니와 외할아버지에 대한 기억의 장소이자 눈이 시리도록 수려한 그르노블이었다.

 

스탕달과 그르노블의 애증관계는 2세기 간 지속됐다. 그러나 스탕달 탄생 200년 만인 지난 2005년 둘은 극적으로 화해했다. 그르노블은 닥터 가농의 집을 개조해 이 고장의 인물인 스탕달을 기리는 기념관으로 만들었다. 이 공간은 그의 어린 시절을 연상시키는 추억의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그밖에 대학 이름과 거리 이름 등에 스탕달을 붙여 그르노블하면 스탕달이 자동으로 떠오르는 사랑의 관계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