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수원시장 “고향사랑기부제…소멸위험지역과 상생 목표해야”

내년 1월 1일부터 ‘고향사랑 기부제’ 시행
이재준 “'소멸 위험 지자체와 상생 강조해야”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고향사랑기부제의 궁극적인 목표는 ‘대도시와 소멸위험지역의 상생’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준 시장은 30일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12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수원특례시와 같은 대도시는 내년부터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를 ‘우리 도시에 기부해 달라’가 아닌 ‘소멸위험 지자체에 기부해 달라’는 취지로 홍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고향사랑 기부제’는 타지에 사는 사람이 고향이나 다른 지자체에 기부하면 기부자에게 일정 비율의 세액공제 혜택을 주고, 기부받은 지자체는 기부액의 30% 범위에서 답례품을 제공할 수 있는 제도다.

 

수원시민은 수원시와 경기도를 제외한 전국 모든 기초·광역 지자체에 기부할 수 있고, 지자체는 기부금을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 지역공동체 활성화, 주민 복리 사업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수원시는 ‘고향사랑 기부제’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고향사랑 기부제 운영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