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8.3℃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9.0℃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8.7℃
  • 맑음고창 7.9℃
  • 맑음제주 10.0℃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수원시민 87% “여성폭력 피해 구제책은 ‘강력한 처벌’”

수원시, ‘여성폭력 실태조사 학술용역’ 최종보고회

수원시민의 87.6%가 여성폭력의 피해 구제 및 회복을 위한 정책으로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수원시는 30일 수원시청에서 ‘여성폭력 실태조사 학술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실태조사 결과를 알렸다.

 

연구용역을 담당한 정보사회개발연구원은 9~10월 남녀 수원시민 602명을 대상으로 여성 폭력 집단심층면접 실태조사를 했다.

 

조사는 ▲여성폭력 피해 발생 원인, 대응 현황 ▲일반적 특성(연령, 1인 가구 등)에 따른 현황 ▲여성 폭력 관련 법·제도에 대한 인식 ▲평생, 지난 1년간 폭력 피해 경험률 등으로 이뤄졌다.

 

설문조사 결과 수원시민들은 여성폭력 피해 구제·회복책으로 ‘강력한 처벌’을 1순위로 꼽았으며 이어 ▲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의 확충(6.4%) ▲피해자 지원 기관에 대한 홍보 강화(3.1%) ▲여성폭력 피해자 주거지원시설 확대(2.9%) 등을 차례로 꼽았다.

 

정보사회개발연구원은 여성폭력을 예방할 수 있는 정책으로 ▲여성폭력 정책 수립을 위한 통계자료 구축 법제화 ▲1인 가구 여성 안전 강화(여성안심패키지 보급) ▲장애인·다문화 여성 등(취약계층)에 대한 성폭력 피해지원 정보제공 등을 제안했다.

 

수원시는 실태조사 결과를 공표하고, 조사 결과는 여성폭력방지·피해자 지원 정책 추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