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5.6℃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7℃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인천신항서 나오는 도로에 못 700개 발견…경찰 수사 착수

화물연대 “우리와 무관, 하필 경찰청장 오는 날…”

 

인천신항에서 나오는 도로에 못 수백 개가 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30일 오전 9시 39분께 남동구 남동산업단지와 연수구 송도동을 잇는 신항만교(송도5교) 일대 도로에 못이 뿌려져 있다는 신고가 112로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인천신항에서 남동산단 방면 편도 2차로 도로 1차선 약 2㎞ 구간에 길이 9㎝짜리 못 700여 개가 흩어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즉시 1차로 통행을 막은 뒤 지구대 인력 4명을 투입해 못을 수거한 뒤 연수경찰서 형사과로 넘겼다. 아직까지 이 못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없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 등 단서가 될만한 증거를 찾고 있지만 쉽지 않다”며 “용의자가 특정된다 해도 고의성 여부를 입증할 수 있어야 입건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화물연대 인천본부 관계자는 “우리와 무관한 일이다. 내부적으로도 불법이나 물리력 행사를 하지 않기로 지침을 정했다”며 “윤희근 경찰청장이 인천에 온 날 이런 일이 벌어졌다. 더 이상의 말은 아끼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윤희근 경찰청장이 선광·한진 컨테이너터미널 터미널을 찾아 현장점검과 함께 근무 중인 경찰들을 격려했다.

 

윤 청장은 “운송 방해나 폭행 등의 이뤄질 경우 배후자까지 처벌할 수 있도록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