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흐림동두천 5.3℃
  • 흐림강릉 4.9℃
  • 흐림서울 7.2℃
  • 흐림대전 7.5℃
  • 흐림대구 6.9℃
  • 흐림울산 7.2℃
  • 흐림광주 9.1℃
  • 흐림부산 7.9℃
  • 흐림고창 8.9℃
  • 제주 8.9℃
  • 흐림강화 5.2℃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6.6℃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지지…정부, 업무개시명령 철회하라”

3일 전국노동자대회 열고 화물 안전 운임제 확대 등 촉구

 

화물연대 파업 열흘째를 맞은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대규모집회를 열고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강력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와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정부가 화물연대에 내린 ‘업무개시명령’을 ‘계엄령’에 비유하면서 “화물노동자 생계를 볼모로 노예의 삶을 강요하기 위해 노동자에게 목줄을 채우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를 받지 않으면 처벌하겠다고 협박하는데 화물연대는 정당한 노조이며 사업자 단체가 아니기에 이를 당당히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물노동자의 안전과 도로 위 시민의 안전은 그 어떤 것과도 거래될 수 없고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포기해버린 국민 안전을 화물연대는 끝까지 지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합원들은 화물 안전 운임제 확대, 업무개시명령 철회, 노조법 2·3조 개정 등의 구호를 연호했다.

 

이날 서울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약 6000명의 조합원이 참여했으며, 부산에는 영남권 조합원 4000여 명이 모였다고 전해졌다.

 

[ 경기신문 = 정해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