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4.4℃
  • 흐림서울 6.8℃
  • 흐림대전 7.0℃
  • 흐림대구 6.8℃
  • 흐림울산 7.2℃
  • 광주 7.5℃
  • 부산 7.8℃
  • 흐림고창 7.9℃
  • 제주 8.5℃
  • 흐림강화 5.9℃
  • 흐림보은 6.1℃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쌍방울 그룹 ‘금고지기’ 태국서 체포…검찰, 송환 일정 조율

수원지검, 태국 정부와 김 씨 국내 소환 일정 조율 예정
김 씨, 쌍방울 그룹 자금 전반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져

 

쌍방울 김성태 전 회장의 자금관리를 맡았던 인물이 해외 도피 중 태국에서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쌍방울 그룹 재경총괄본부장으로 일했던 김모 씨가 최근 태국에서 붙잡혔다.

 

쌍방울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김 씨의 국내 소환 일정을 태국 정부와 조율할 예정이다.

 

김 전 회장과 친인척 관계로 알려진 김 씨는 쌍방울 그룹의 자금 전반을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쌍방울의 횡령·배임 등 혐의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르자 지난 5월 해외로 도피했다.

 

이에 검찰은 인터폴에 김 씨에 대한 적색 수배를 요청하고, 외교부를 통해 여권을 무효화했다.

 

김 씨가 체포되면서 검찰 수사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수원지검은 쌍방울 그룹의 자본시장법 위반 의혹, 미화 밀반출 의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을 전방위적으로 수사 중이다.

 

김 전 회장은 검찰의 쌍방울 그룹 압수수색 개시 직전인 지난 5월 말 싱가포르로 출국한 뒤 7개월째 해외에서 도피 중이다.

 

[ 경기신문 = 정해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