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재'로 밝혀진 안성 물류창고 추락 사고

동바리 임의로 2단 연결해 하중 못버텨
콘크리트 한쪽에 몰아 타설한 영향도

 

지난해 10월 근로자 5명이 추락해 3명이 사망한 안성 물류창고 신축 공사현장 추락 사고는 전형적인 인재인 것으로 경찰수사 결과 밝혀졌다.

 

경기남부경찰청 안성 사고 전담수사팀은 26일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원청업체인 SGC이테크건설과 하청업체인 삼마건설·제일테크노스의 현장소장, 감리업체의 상주감리 등 총 4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은 안성 물류창고 신축 공사현장 추락 사고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해 10월 21일 안성시 원곡면 외가천리의 KY로지스 저온물류창고 신축 공사현장 4층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거푸집이 3층으로 내려앉으면서 근로자 5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3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 부상자들은 사고 후 3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거푸집을 받쳐주는 동바리를 임의로 2단으로 연결하고 작업해 콘크리트의 하중을 견디지 못하고 붕괴한 것으로 판단했다.

 

또 무게 중심이 쏠리지 않도록 가장자리부터 콘크리트 타설을 실시해야 하나 한쪽에 들이붓는 식으로 타설해 하중이 몰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직후 총 50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을 편성해 약 3개월간 수사를 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한 피의자들의 신병 처리가 마무리되는 대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