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0 (월)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18.1℃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5.1℃
  • 흐림광주 15.5℃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많음고창 10.3℃
  • 흐림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9.0℃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많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신빙속여제' 김민선 "앞으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

제104회 전국동계체전 3관왕 달성
여일부 500m, 1000m서 대회신 우승
"성장했다는 것 체감. 앞으로 조금씩 더 잘해 나가겠다"

 

“이번 시즌에 국제빙상경기연맹(ISU) 5차 월드컵과 6차 파이널 대회가 남아 있어요. 어떻게 보면 시즌 중에 중요한 시합들이 남아 있는데 마지막까지 컨디션 관리 잘해서 500m 우승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신빙속여제’ 김민선(의정부시청)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 동안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사전경기 빙상 스피드스케이팅에서 3관왕에 올랐다.

 

그는 “3관왕이라는 결과를 얻어 기분이 좋다”면서 “남은 국제대회를 준비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민선은 지난 27일 여자일반부 500m에서 37초90을 기록하며 ‘빙속여제’ 이상화가 2016년 세웠던 대회 신기록(38초10)을 깨며 우승했다. 

 

기세를 몰아 28일 여일반 1000m에서도 1분16초35를 기록해 2013년 대회에서 이상화가 세운 대회 신기록(1분18초43)을 다시 쓰며 정상에 올랐다. 이후 팀추월에서도 1위에 입상해 대회 세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24일 귀국한 김민선은 빡빡한 일정 때문에 시차 적응을 하기도 전에 이번 대회에 출전했지만 “잘 먹고 잘 잤다”며 “휴식하는 데 중점을 두고 컨디션을 관리했다”고 밝혔다.

 

김민선은 이번 대회 500m와 1000m에서 이상화의 기록을 갱신하며 우승한 것에 대해 “이번 시즌 500m와 1000m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면서 “성장했다는 것을 체감한다. 앞으로도 조금씩 더 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시즌에 정말 많은 분들이 관심과 응원을 해주시고 계신 데 너무 감사드린다”며 “제가 응원에 보답할 수 있게 앞으로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