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1.0℃
  • 흐림대전 22.2℃
  • 맑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2.7℃
  • 구름많음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크린토피아, 특정단체에 '분쟁 세탁물 몰아주기' 왜?

크린토피아, 세탁물 분쟁 발생 시 지역 상관 無 '인천소비자연맹'에 의뢰
소비자 "인천소비자연맹 심의 결과서 드밀어"...크린토피아 "택배 가능해서"

 

세탁전문기업 크린토피아가 수 년째 세탁물 분쟁 건에 대해 특정 민간소비자단체에 심의를 몰아주고 있어 논란이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크린토피아는 전국 3100여 개 지점이 있는 전국구 업체이지만, 소비자 분쟁이 발생했을 때 지역에 관계없이 인천소비자연맹에 세탁 과실 심의를 요청한 뒤 그 결과서를 근거로 책임·과실 여부를 판정하고 있다.

 

소비자는 다른 단체에 직접 의뢰해 피해 사실을 증빙하지 않는 이상 크린토피아가 제시하는 심의 결과서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한 소비자는 "크린토피아와 분쟁이 생기면 인천소비자연맹 심의결과서를 드민다. 이후 소비자가 문제를 제기하면 '직접 심의를 맡기라'는 배 째라 식"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세탁물이 손상됐을 경우 업체는 세탁물을 원상회복해야 한다. 원상회복이 불가능하다면 소비자는 손해배상을 요청할 수 있는데 세탁업 배상 비율표에 따라 감가상각 후 배상액이 산정된다.

 

손해배상 정도는 물품 사용 연수, 피해 책임 여부에 따라 달라진다. 이는 업체와 소비자 간 협의를 통해 진행하거나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서도 피해 보상 정도를 조율할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단체 섬유·신발제품 심의위원회는 한국소비자원 2곳과 전국 14개 단체에서 심의 품목별로 택배 접수를 통해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 해당 단체들은 택배 접수가 가능하다.

 

크린토피아의 이같은 행태는 이전부터 꾸준히 문제 제기돼왔다.

 

지난 2019년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크린토피아는 지사별로 심의를 의뢰하도록 조정했음에도 각 지사들은 계속 인천소비자연맹에만 심의를 요청했다.

 

울산에 거주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한 이용자는 "심의를 맡길 당시 옷을 맡기는 곳을 물어봤는데 인천 쪽이 아닌 새로 맡기게 된 곳이라고 했는데, 옷이 돌아온 뒤 다시 물어보니 인천소비자연맹에 문의했다더라"며 "이럴 줄 알았으면 바로 소비자보호센터로 갔을 것"이라고 게시글을 남겼다.

 

특히 인천에 의뢰한 분쟁 심의 결과 대부분은 크린토피아에 유리하게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크린토피아 측은 택배 접수가 가능하고 심의 결과를 전산으로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어 해당 기관에 심의를 의뢰하고 있다고 답했다.

 

크린토피아 관계자는 "크린토피아는 세탁물 이상 현상에 대한 소비자와 마찰이 발생하는 경우 원인 규명을 위해 소비자단체를 통해 심의를 진행한다"며 "인천소비자연맹은 택배로 접수와 인도가 가능하고 심의 결과를 전산으로 확인할 수 있으므로 결과에 따른 처리를 신속하게 할 수 있어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접수된 분쟁 건수는 "내부 사정으로 알려줄 수 없다"고 답했다.

 

익명을 요청한 한 크린토피아 점주는 "본사에서 하자가 발생한 세탁물을 수거해 한 번에 인천(인천소비자연맹)으로 보낸다"며 "하자 물량이 많으니 일괄 처리하려는 거지 택배 접수 때문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크린토피아가 심의위원회에 세탁물 심의 의뢰를 맡길 경우 검사비용, 결과지 출력 등으로 건당 5000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