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2℃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많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7.0℃
  • 구름많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17.3℃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구명 로비 책임"...포스코 범대위, 최정우 회장 사퇴 촉구

범대위 "새 출발·직원 사기 진작 위해 사퇴"
포스코홀딩스 "범대위 주장 사실과 달라"

 

포스코지주사본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최정우 회장 사퇴를 촉구했다.

 

범대위는 최 회장이 구명 로비를 했다며 책임을 통감하고 포스코 창립 55주년인 내달 1일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범대위에 따르면 최정우 회장은 지난해 4월 윤석열 정부 출범을 앞두고 윤 대통령의 환심을 사기 위해 대통령 측근 변호사 3명 등을 영입했다.

 

당시 영입된 김영종, 김강욱, 문강배, 박하영 변호사의 연봉은 10억 내지 5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종 포스코홀딩스 법무팀장(부사장 대우)은 윤 대통령과 사법연구원 동기로, 포스코홀딩스 사장급 고문 김강욱 변호사는 윤 대통령의 선배로 대전고검에서 함께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포스코인터내셔널 고문 문강배 변호사가 강릉지원 판사로 있을 당시 윤 대통령이 강릉지검 검사로 근무했고, 포스코홀딩스 법무팀에 영입된 박하영 변호사는 대통령비서실 주진우 법률비서관과 사법연수원 동기로 공개됐다.

 

범대위는 이런 '구명 로비 작전'이 과거 문재인 정권 때도 있었다며 "포스코의 심기일전 새 출발과 포스코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부질없는 구명 로비에 더 이상 회사 재정을 낭비하지 말고 즉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최 회장이 사퇴를 통해 ▲대한민국 산업 역사상 최악의 대재앙을 기록한 대풍 힌남노 관리부실 ▲이런 비상 경영 상황에서 성과금과 거액 연봉을 챙긴 것에 대한 반(反) 도덕성 ▲포항시민과의 불필요한 대립 자초와 그로 인한 사회적 갈등 및 낭비 ▲지역 균형 발전 역행 ▲포스코의 정체성과 역사, 정신적 유산 훼손 ▲자리보전의 과욕으로 현 정부에 아부하는 철면피 행태 ▲임기 보장을 명분으로 한 책임 모면 등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포스코 측은 "(범대위가) 주장하는 바는 사실관계가 좀 다른 부분이 있다"라고 짧게 답했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