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6 (금)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4℃
  • 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재산공개] 경기도 시장·군수 평균 재산 14억 5000만 원…77% 반년 새 증가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시장·군수 재산 공개
최대호 안양시장, 49억 9100만 원 신고해 ‘최다’

 

경기도 내 시장·군수들의 재산이 10명 중 7명꼴로 늘고, 평균 재산은 14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올해 정기재산변동 공개목록(지난해 12월 31일)에 따르면 도내 시장·군수 31명 중 77.4%에 달하는 24명의 재산이 증가했다.

 

평균 재산은 14억 5370만 원으로, 반년 전(지난해 6월 30일) 13억 4146만 원보다 1억 1224만 원 늘었다.

 

도내 시장·군수 중 최고 재산가는 최대호 안양시장으로, 49억 9100만 원을 신고했다. 반년 전(49억 1392만 원)보다 7708만 원 증가했는데, 토지와 빌딩, 비상장 주식 등의 가액이 증가했다.

 

이어 이상일 용인시장(47억 3798만 원), 이권재 오산시장(27억 6982만 원), 주광덕 남양주시장(26억 3082만 원), 백경현 구리시장(25억 8120만 원) 등 순이다.

 

이들을 포함해 재산신고액이 20억 원을 넘은 시장·군수는 7명이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반년 전(9억 339만 원)보다 5억 5801만 원이 늘어난 14억 6140만 원을 신고해 증가액이 가장 많았다.

 

김 군수는 지난해 재산등록 시 배우자의 ‘실명인증 미실시’로 누락된 예금액이 추가되면서 이번 재산 신고액이 증가했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반년 전(19억 2136만 원)보다 6억 8163만 원 줄어든 12억 3972만 원을 신고해 감소액이 가장 많았다. 본인 소유 주식평가액 감소 등이 변동 사유다.

 

[ 경기신문 = 김기웅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