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3℃
  • 흐림강릉 28.7℃
  • 구름많음서울 33.4℃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9.0℃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경기지역 퇴직교사 “대일 매국 굴욕 외교 규탄한다” 시국선언

퇴직교사 270명 참여해 정부 규탄 성명서 발표
제3자 변제안 등 정책에 ‘굴욕 외교’ 비판
“학생에게 가르친 역사 인식 무너져 개탄”

 

경기도 퇴직 교사들이 윤석열 정부의 외교 정책은 ‘굴욕 외교’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퇴직 교사들은 30일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가 국민과 역사를 저버렸다”며 “현 정부의 매국 굴욕 외교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익을 위한 외교라 강변하지만, 국민 없이 국익은 있을 수 없다”며 “정부는 각성하고 국민이 원하는 바를 겸허한 자세로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퇴직 교사들은 정부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국내 기업이 배상금을 지급하는 ‘제3자 변제’ 또한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6일 정부는 2018년 대법원의 배상 확정판결을 받은 강제동원 피해자 15명에게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배상금을 지급하는 ‘제3자 변제’ 방안을 발표했다. 배상금을 일본 정부와 기업 참여 없이 포스코 등 국내 기업들의 기부금으로 마련한다는 내용이다.

 

퇴직 교사들은 대법원이 판결한 ‘피해자들에게 일본 전범 기업이 사과하고 배상하라’는 내용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있다며 검사 출신인 윤석열 대통령이 대법원판결을 무시하는 것은 법치주의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성토했다.

 

퇴직 교사들은 “가해자인 일본이 사실을 인정하지도 않는데 현 정부가 화해를 운운한다”며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를 용서하는 것은 가해자의 범죄를 용인하는 행위”라고 날 세웠다.

 

이어 “퇴직 교사들은 학생들이 역사적 논쟁 상황에서 사실과 진실을 스스로 판단하고 민주주의 사회의 주체적 시민이 되도록 돕기 위해 일평생을 바쳤다”며 “학생들에게 가르쳐온 올바른 역사 인식과 가치가 무너지는 모습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는 퇴직 교사 270명이 서명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