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1.6℃
  • 맑음강릉 30.0℃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5.3℃
  • 맑음대구 29.1℃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24.8℃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전국소년체전] 자전거 '2관왕' 김도윤 “힘들게 훈련했는데 좋은 결과 나와서 기뻐요”

남자 16세 이하부 2㎞ 개인추발·3㎞ 단체추발 우승
"열심히 훈련해서 부별신기록 작성하는 것 목표"

 

“올해 초부터 의정부와 강원도 양양을 왔다 갔다 하며 훈련했어요. 지금까지 총 5000㎞정도 달린 것 같아요. 힘들었지만 좋은 성적을 거둬서 기뻐요.”

 

28일 강원도 양양군 양양사이클경기장에서 열린 ‘제52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이틀째 자전거 남자 16세 이하부에서 금메달 두 개를 손에 넣은 김도윤(가평중)의 소감이다.

 

중학교 2학년인 김도윤은 전날 2㎞ 개인추발에서 2분29초784로 3학년 형들을 체지고 정상을 차지한 뒤 박건민, 봉승민(이상 가평중), 신민철, 이하준(이상 의정부중), 염승환(부천 중흥중)과 팀을 이뤄 출전한 3㎞ 단체추발에서 경기선발이 3분37초750으로 우승하는 데 기여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경륜 선수인 아버지 김영곤 씨의 영향을 받아 어릴적부터 자연스럽게 자전거를 접한 그는 중학교 1학년부터 본격적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고 뛰어난 지구력과 투지를 앞세워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전국소년체전 직전에 열린 ‘제25회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전국사이클대회’ 남자 16세 이하부 2㎞ 개인추발과 단체스프린트에서 4위를 기록해 자신감이 좀 떨어져 있었다”는 김도윤은 아버지로부터 긍정적인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전했다.

 

김도윤은 “아버지도 선수다 보니 같이 있으면 운동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며 “이번 대회 출전하기 전에 아버지께서 부담 갖지 말라고 조언해 주셨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이어 “전날 개인추발 2㎞에서 처음으로 2분30초 안으로 진입했다”면서 “앞으로 열심히 훈련해서 부별신기록을 작성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