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20.4℃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7.3℃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6.3℃
  • 맑음광주 28.6℃
  • 맑음부산 23.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8℃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26.6℃
  • 맑음금산 27.1℃
  • 맑음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29.9℃
  • 맑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대한민국, U20 월드컵 16강에서 에콰도르와 4년 만에 리턴 매치

6월 2일 오전 6시 에콰도르와 8강 티켓 두고 맞대결
선수들 체력 회복 관건…박승호 조기 복귀로 전력 손실 악재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이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으로 가는 길목에서 ‘남미의 복병’ 에콰도르와 단판 승부를 펼친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2일 오전 6시(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에콰도르와 2023 FIFA U-20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2019년 대회 4강에서 에콰도르와 맞붙었다.

 

4년 전 폴란드에서 열린 U-20 월드컵 당시 정정용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던 한국은 이강인(마르요카)의 패스를 받은 최준(부산 아이파크)의 결승골에에 힘입어 에콰도르를 1-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 오른 한국은 우크라이나에게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지만 역사를 새로 썼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F조에서 프랑스를 2-1로 잡고 온두라스와 감비아를 상대로 각각 2-2, 0-0 무승부를 거둔 한국은 1승 2무, 승점 5점으로 감비아(2승 2무·승점 7점)에 이어 2위로 U-20 월드컵 3회 연속 16강에 진출했다.

 

FIFA 주관 남자 대회 사상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을 이룬 2019년의 영광 재현에 도전하는 한국은 현지시간 지난 달 30일 16강전 결전지인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에 도착했다.

 

한국은 당초 29일 오후 3시에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로 출발 할 예정이었으나 전세기에 이상이 생겨 30일 오전 10시로 지연됐다.

 

김 감독은 선수단의 피로도를 걱정했다.

 

김 감독은 "어차피 하루 휴식은 필요했다. 출발 전 쉬느냐, 도착 후 쉬느냐의 문제였다"면서도 "도착해서 쉬면 더 좋은 부분이 있었다. 아무래도 하루 늦게 오다 보니 피로감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빨리 회복해서 16강전에 아무런 문제가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의 16강 상대인 에콰도르는 16강 무대를 밞은 팀 중 가장 해볼 만한 팀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은 조별리그 성적에 따라 16강전에서 우루과이나 브라질과 만날 수도 있었지만 이들을 피하고 에콰도르와 붙게 된 것이 호재라는 분석이다.

 

그러나 본선에 출전한 24개국 중 조별리그 3경기에서 11골을 터뜨려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에콰도르를 만만히 볼 수만은 없다. 이 중 9골은 최약체로 평가되는 피지를 상대로 뽑아낸 골이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게다가 2007년생 공격형 미드필더 유망주 켄드리 파에스와 2004년생 공격수 저스틴 쿠에로(이상 인데펜디엔테 델 바예) 등은 경계할 선수로 꼽힌다.

 

온두라스와의 조별리그 2차전(2-2 무)에서 골을 넣은 뒤 발목 골절상을 입은 공격수 박승호(인천 유나이티드)가 더 뛰지 못한 채 결국 조기 귀국길에 오르며 전력에 손실을 보게 된 건 김은중호로선 아쉬운 부분이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