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1℃
  • 구름조금강릉 26.1℃
  • 맑음서울 32.5℃
  • 구름많음대전 30.0℃
  • 흐림대구 29.4℃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9℃
  • 흐림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8.9℃
  • 흐림제주 25.5℃
  • 구름조금강화 29.2℃
  • 구름조금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29.2℃
  • 흐림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분당 정자교 붕괴사고 적절 유지보수 없어 발생” 감정 결과 나와

국과수, “균열 유지보수 이뤄지지 않아 붕괴” 결과 전달
경찰, 명확환 원인 규명 및 중처법 적용 여부 조사 방침

 

‘분당 정자교 붕괴사고’ 관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교량에 대한 유지보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는 감정 결과를 전달했다.

 

5일 경기남부경찰청 분당 정자교 붕괴사고 수사전담팀은 지난 2일 국과수로부터 “콘크리트에 염화물이 유입되어 철근을 부식시키고, 장기적으로 콘크리트의 압축강도를 저하시킨 상태에서 교면 균열에 대한 적절한 유지보수가 이뤄지지 않아 붕괴가 일어난 것으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국과수 등 관계기관은 정자교 붕괴 사고 발생 이틀 뒤인 지난 4월 7일 현장 합동 감식을 진행하고 두 달여간 감정을 벌여왔다.

 

경찰은 이번에 국과수로부터 받은 감정 결과 및 1·2차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해 교량 붕괴의 명확한 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또 중대재해처벌법(중대시민재해) 적용과 관련, 수사 진척 상황을 보며 적용이 가능할지를 계속 들여다보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와 관련된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