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생후 6일 신생아’ 98만원에 사 300만 원에 되판 20대 구속기소

 

생후 6일 된 신생아를 98만 원에 사 300만 원에 되판 20대 여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22일 지역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최근 아동복지법상 아동매매 혐의로 A씨(20대)를 구속 기소됐다.

 

그는 2019년 8월 24일 오전 11시 34분께 인천의 한 카페에서 300만 원을 받고 생후 6일 된 B양을 50대 여성 C씨에게 넘긴 혐의를 받는다.

 

그는 같은 해 7월 ‘남자친구 아이가 생겼는데 키울 능력이 되지 않는다. 좋은 방법이 없나’라는 B양 친모가 쓴 인터넷 글을 봤다.

 

A씨는 “남편이 무정자증이라 아이를 가질 수 없다. 아이를 낳으면 데려와서 출생신고 후 키우고 싶다”며 접근했다.

 

그는 범행 당일 오전 9시 57분쯤 B양 친모가 입원한 병원에 찾아가 병원비 98만 원을 대신 내고 B양을 건네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B양을 데려온 A씨는 이후 친모 행세를 하며 입양을 희망하는 C씨에게 접근했고, 병원비와 산후조리 비용 명목으로 B양 돈을 받았다.

 

하지만 C씨는 B양을 자신의 아이로 등록하는 데 어려움을 겪자 결국 베이비박스에 유기했고, B양은 다른 곳으로 입양돼 현재 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앞서 다른 아동매매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10월 전주지법에서 징역 1년 2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검찰은 B양 친모와 C씨 등도 아동매매 행위를 했다고 보고 A씨와 함께 재판에 넘겼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