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1℃
  • 구름조금강릉 26.1℃
  • 맑음서울 32.5℃
  • 구름많음대전 30.0℃
  • 흐림대구 29.4℃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9℃
  • 흐림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8.9℃
  • 흐림제주 25.5℃
  • 구름조금강화 29.2℃
  • 구름조금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29.2℃
  • 흐림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인천 서구, ‘동물등록제 참여 독려로 유기동물 악순환 끊는다’

자진 신고자에 과태료 면제

 

인천 서구는 9월 말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하고, 자진 신고자에겐 과태료를 면제한다고 31일 밝혔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에서 기르는 2개월 이상의 개와 그 외의 장소에서 반려를 목적으로 개를 기르는 경우 관할 지자체에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한다. 소유자 정보(소유자 이름, 주소와 연락처 등) 변경시 또는 등록 동물이 죽은 경우에도 변경 신고를 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하지만 구는 이번 자진신고 기간동안 반려견을 등록하거나 등록된 반려견의 변경 정보를 신고할 경우 과태료를 면제할 방침이다.

 

자진신고 기간이 끝난 10월부터 반려동물 출입이 많은 공원 등에서 집중단속을 실시하며, 동물미등록자에겐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강범석 구청장은 “반려동물 등록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반려동물을 잃어버린 경우 국가동물보호정보시스템(KAWIS)을 통해 분실신고 및 구조된 동물을 확인해 신속하게 찾을 수 있다”며 “동물등록을 통해 유기·유실동물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만큼 신고 기간 내 동물등록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최근 문제시 되고 있는 검단신도시 지역의 야생화된 유기견(들개)로부터 주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추경예산을 편성하여 무리지어 다니는 들개 포획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들개가 불쌍하다는 이유로 설치된 포획틀의 문을 닫거나 훼손하지 말아 줄 것, 포획된 들개를 풀어주지 말 것을 요청했으며 들개 발견시 즉시 구청으로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정민교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