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천 건설 수주 82.3% 줄어…신규주택 감소 원인

경인지방통계청 7월 수도권 산업활동 동향 발표

인천 지역 건설 수주가 지난해 같은달 대비 82.3% 줄었다.

 

경인지방통계청은 31일 2023년 7월 수도권 시도별 산업활동 동향을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달 대비 광공업 생산은 0.6% 소폭 줄었다. 증가한 업종은 의약품(48.6%), 석유정제(21.3%), 자동차(3.4%) 등이다.

 

감소한 물품은 기계장비(-20.7%), 전자․통신(-8.5%), 1차금속(-11.6%) 등이다.


재고는 15.9% 늘었는데 기계장비가 75%로 크게 올랐고 자동차(24.5%), 금속가공(38.6%) 등이 뒤를 이었다.

 

감소한 업종은 전기장비(-36.7%), 의료정밀광학(-40.4%), 식료품(-10.5%) 등이다.

 

출하는 4.9% 감소했다. 자동차(11.4%), 1차금속(6.1%), 석유정제(8.8%) 등은 늘고, 기계장비(-19.4%), 전자․통신(-10.7%), 식료품(-13.7%) 등은 감소했다.

 

대형소매점 판매 현황은 11.1% 늘었다. 그 중 대형마트의 경우 14.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수주는 82.3%(1250억 원) 감소했는데, 공공부문이 86.5% 줄고 민간부문도 77.6%로 같이 줄었다. 공공부분의 경우 토지조성, 기계설치, 신규주택 등의 수주 감소가 원인으로 작용했다.

 

민간부문은 사무실, 재개발주택, 신규주택 등의 수주 감소가 원인이 됐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