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3.5℃
  • 제주 1.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안민석 “청소년 성장호르몬 치료, 최근 2년간 2배 급증”

2020년 이후 급여 환자 8만여 명, 처방금액 3160억 원
성장호르몬 치료, 유치원 5세~초등생까지 집중 치료
성장호르몬제 무분별 사용 막기 위한 실태조사 필요

 

최근 학부모들이 자녀의 키 성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성장호르몬 치료를 받는 청소년들이 매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민석(민주·오산) 국회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청소년(19세 이하) 성장호르몬 치료 급여지원 현황’에 따르면 2020년 1월부터 지난 6월까지 청소년 약 8만 400명이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장호르몬 치료는 또래보다 10㎝ 이상 작거나 3~10세 어린이가 1년에 4cm 이상 자라지 않는 등 성장 장애가 의심되는 경우 정밀검사 후 진단을 받고 건강보험 급여 처방을 받는다.

 

지난 2020년 1만 2000여 명 이후 2022년 2만 5000여 명으로 2배 가량 급증했으며, 올해 6월까지 2만 5000여 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2020년 이후 환자 8만여 명의 처방금액은 약 3160억 원이나 됐다. 특히 유치원 5세부터 초등학교까지 집중 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저신장증 등 진단이 없어 건강보험 적용이 되지 않더라도 자녀의 키 성장을 위해 연간 1000만 원이 되는 성장호르몬 주사제를 맞는 경우가 늘고 있다.

 

안민석 의원은 “성장호르몬제가 무분별하게 사용되지 않도록 정부 차원의 실태조사와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며 “급식부터 식생활 습관, 충분한 수면과 체육활동 등을 통해 학생 성장을 위한 정신적·신체적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