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6.0℃
  • 연무서울 3.5℃
  • 박무대전 5.6℃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7.0℃
  • 박무광주 6.7℃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8.0℃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청년군무원에 부는 ‘조기퇴직러시’…중도퇴직자 44% 차지

5년간 중도퇴직 군무원 3165명 중 입사 1년 미만 1403명
연도별 비중도 급증…2019년 28%에서 2022년 53%까지
입사 3년 내 퇴직 군무원도 2331명 달해…10명 중 7명 꼴
정성호 “군무원 처우개선과 역할 정립에 군 관심 기울여야”

 

군이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군무원 채용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힌 것과 달리 실상은 열악한 처우로 청년 군무원들의 ‘조기퇴직러시’ 바람이 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성호(민주·양주) 국회의원이 25일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군무원 중도퇴직자는 3165명으로, 이 중 1403명(44.4%, 8~9급 청년 군무원 등)이 입사 1년도 채우지 못하고 퇴직했다.

 

연도별로는 2019년 중도퇴직자 445명 중 125명이 근무년수 1년 미만 퇴직자로 28.1%에 불과했지만 ▲2020년 495명 중 39.8% ▲2021년 742명 중 48.2%로 상승했다.

 

급기야 지난해에는 1083명 중 575명이 퇴직하며 53.1%로 절반을 넘어섰다. 올해 퇴사자(지난 6월까지) 400명 중 149명(37.2%)이 입사 1년도 되지 않아 퇴직했다.

 

더 큰 문제는 이들을 포함해 업무에 투입된 지 3년도 안 돼 떠나는 군무원들의 비중 자체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3년 이하 군무원 3165 명 중 중도 퇴직자는 총 2331명으로, 무려 73%에 달한다.

 

이같은 ‘군무원 조기퇴직러시 현상’의 주된 원인으로는 열악한 근무환경이 꼽힌다. 이들은 당초 비전투 민간요원으로 선발됐다.

 

그러나 군이 병력 부족을 이유로 일부 부대에서 군무원들을 각종 전투훈련과 임무에 투입하는 와중에 군인이 아니라는 이유로 주거지원이나 수당 등 각종 복지에서는 배제시켜 의욕마저 꺾인다는 지적이다.

 

정 의원은 “군은 병력 부족을 이유로 군무원 채용을 크게 늘려놓고도 이들의 역할과 처우에 대해서는 초급간부들에 비해 진지한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군무원들에 대한 처우 개선도 장병들의 복지만큼 심도있게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