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2.6℃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5.6℃
  • 흐림보은 -2.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인천 장애아동지원센터 설립 언제쯤…시 “아직은 시기상조”

내년 예산 반영 계획 없어…정부 사업 공모도 검토만
시 “관련 사업·방향성 아직…정부 방침 먼저 살펴야”

 

인천 장애아동지원센터 설립에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내년 예산에도 반영하지 않았고 보건복지부 사업에 참여하는 것도 검토만 하고 있다.

 

25일 시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인천 만 6세 이하 장애인은 917명이다. 이 중 발달장애인은 437명이다.

 

당초 시가 세운 ‘2023~2027 인천시 발달장애인 지원 기본계획’에 따르면 22억 9900만 원을 들여 2024년까지 장애아동지원센터를 설치하고 2025년부터 운영한다. 


장애아동지원센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는 이전부터 꾸준히 나왔다.


장애아동센터의 핵심 기능은 장애 아동 진단·치료, 지원 정보를 제공하고 관련 서비스와 연계해 장애 영유아를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시에는 검사와 치료 정보를 제공하고 믿을 만한 의료 기관과 연계하는 시스템이 없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영유아발달검사 후에 심화 검사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으면 병원 등을 안내하지만 아직까지 충분한 정보가 부족한 상황이다.

 

최근 논란이 된 ADHD 아이는 왕의 DNA를 가졌다며 약물 치료 없이 완치한다는 연구소도 의학적 근거 없이 부모의 불안과 부담감을 악용한 사례다.

 

또 영유아 시기의 장애는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진단과 치료가 조기에 이뤄져야 장애가 중증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장종인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무국장은 “장애가 중증으로 가는 걸 막기 위해서는 치료와 조기개입이 필요하지만 검증되지 않은 사설 발달치료센터들을 방문하는 경우가 여전히 많다”며 “설립이 계속 늦어지다가 사업 자체가 후퇴하는 게 아닐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시는 먼저 나서 주도적으로 설치하기에는 센터나 관련 사업의 방향성이 아직 잡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 방침이나 다른 지자체의 상황을 살펴보고 마련하겠다는 게 시의 판단이다.

 

시 관계자는 “설립을 안 하겠다는 게 아니라 적당한 시기를 보고 있다”며 “당장 장애아동지원센터를 설치하지는 않지만 장애 아동 인식 개선과 실질적인 지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