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3.5℃
  • 제주 1.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아시안게임] 손화연 해트트릭…벨호, 필리핀 5-1 격파

E조에서 2연승 거두며 8강 진출 확정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8강에 안착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5일 중국 저장성 원저우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3일째 여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손화연(인천 현대제철)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필리핀에게 5-1 역전승을 거뒀다.

 

E조 1차전에서 미얀마를 3-0으로 이긴 한국은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리며 일찌감치 8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한국은 28일 홍콩(2패)전 결과와 관계 없이 조 1위를 확정했다. 한국이 홍콩에 지고, 필리핀과 미얀마(이상 1승 1패) 경기에서 어느 쪽이 이기더라도 2승 1패 동률이 되는데 한국이 승자승에서 앞서기 때문이다.

 

이날 4-2-3-1 포메이션으로 나온 한국은 최전방에 손화연을 세웠고 2선을 천가람(화천 KSPO)과 이민아(현대제철), 최유리(버밍엄시티)로 구성했다.

 

미드필더는 장슬기(현대제철)와 지소연(수원FC 위민)으로 꾸렸으며 수비라인은 추효주, 심서연(이상 수원FC 위민), 김혜리(현대제철), 이은영(고려대)을 내세웠다. 골문은 김정미(현대제철)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 8분 상대 사리나 이사벨 볼든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그러나 전반 12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반대쪽에 있던 천가람의 오른발 슈팅이 상대 수비수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가며 1-1로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전반 44분 문전에 있던 손화연이 왼쪽에서 투입된 추효주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고 골대 오른쪽 구석을 갈랐다.

 

2-1로 전반전을 마친 한국은 후반 7분 페널티킥을 얻어내 달아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지소연이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3-1을 만들었다.

 

지소연은 이날 득점으로 A매치 150경기 69골을 기록했다. 이 기록은 한국 남·녀 축구를 통틀어 최다 기록이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후반 11분 최유리의 크로스 득점으로 연결시킨 손화연이 후반 25분 전은하의 스루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마무리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5-1로 앞선 한국은 남은 시간을 충분히 활용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