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2.1℃
  • 흐림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4.8℃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1.4℃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4.1℃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줄도산 위기 어업인 살려야"…당·정 설득 나선 노동진 수협 회장, 지원책 이끌어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오징어 생산업계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한 민당정 협의회 직후 발표된 정부 대책과 관련해 “수협의 자구노력에 당정이 화답해 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동해안 어업인의 위기 극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6일 수협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지원 방안에는 수협이 대신 보증을 서서 손실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담보를 보강하고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추가 지원하는 유동성 공급 및 금융부담 경감 방안이 포함됐다.

 

노 회장은 이와 관련해 “긴급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죽을 힘을 다해 동분서주했다”면서 “현장의 절박함을 해결하는데 미룰 시간이 없었고, 수협부터 먼저 솔선수범해야 국회와 정부가 한시라도 더 빨리 움직일 것 같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처럼 노 회장이 수협중앙회와 회원조합이 향후 부실에 대한 손실을 부담하는 것을 전제로 위기 어업인에 대한 긴급경영안전자금 자체 지원방안을 먼저 제시하자 당정 차원의 논의도 급물살을 타며 지원방안 발표로 이어졌다.

 

노 회장은 최근 극심한 어획 부진으로 오징어 어업이 주력인 대다수 동해안 지역 어업인들이 경영난에 봉착함에 따라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전방위적인 대책 마련을 건의해 왔다. 지난달 11일에는 동해안 지역 18개 조합장들과 함께 성명서를 발표한데 이어 지난 1일에는 국회에서 열린 동해 연근해어업 해법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주관하기도 했다.

 

[ 경기신문 = 고현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