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3.5℃
  • 제주 1.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박찬대 “檢 경기도청 압수수색, 尹이 말한 ‘정치보복’ 그 자체”

尹 “누구를 찍고 주변을 계속 뒤져 찾는 게 정치보복”
지난해 7월부터 도청 압수수색 14회·7만 건 자료 압수
“李, 신청사 근무한 적도, 새 컴퓨터라 예전 기록도 無”

 

박찬대(인천연수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6일 검찰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지금 검찰의 행태는 윤석열 대통령이 말한 정치보복 그 자체다”라고 비판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정치보복용 압수수색에 경기도청 문지방이 닳아 없어질 지경”이라며 “누가 봐도 과잉 수사이자 정치보복”이라고 질타했다.

 

앞서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 당시 윤석열 후보가 ‘정치보복 기준이 뭐냐’는 원희룡 후보의 질문에 “누구를 딱 찍어놓고 그 사람 주변을 1년 12달 계속 뒤져 찾는다 그러면 그게 정치보복”이라고 답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박 최고위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절 경기도청 신청사에서 근무한 적이 없고, 작년 7월 취임한 김동연 경기도지사 집무실과 비서실의 컴퓨터는 새로 구입해 예전 기록이 존재하지도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굳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시켜 업무 마비를 유발 중”이라며 “이미 지난해 4월 경찰이 같은 건으로 경기도청을 싹 털어갔는데, 필요한 자료가 있으면 경찰에게 넘겨받으면 될 걸 또다시 요란스럽게 털어댄다”고 쏘아댔다.

 

또 “작년 7월 1일 이후에만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은 횟수로 14번, 날짜로는 54일간 그렇게 해서 약 7만 건의 자료를 가져갔는데 그것으로도 모자라 또 압수수색 한다”고 재차 비판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 정도면 수사가 아니라 노골적인 정치보복 아닌가”라며 “국민이 묻는다. 살아있는 권력과 그 주변 수사를 외면하는 검찰이 존재 이유가 있는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서울 양평고속도로 노선 변경 특혜 의혹 수사는 왜 하지 않나.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수사는 왜 멈춰 있나. 디올 명품백 선물 받은 것은 수사 안 하냐”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온 국민이 다 알고 있는 윤 대통령 말 하나 덧붙이겠다”며 “검사가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