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7.3℃
  • 흐림강릉 3.6℃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8.8℃
  • 흐림대구 8.9℃
  • 구름많음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7.4℃
  • 흐림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프로농구 안양 정관장, EASL 조별리그 2연승

A조 2차전 필리핀의 TNT 트로팡 기가와 홈 경기서 105-97 승
대릴 먼로 트리플더블급 활약, 최성원 3점 6방 포함 24점 활약

 

프로농구 안양 정관장이 동아시아 슈퍼리그(EASL) 경기에서 필리핀의 TNT 트로팡 기가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정관장은 6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EASL 조별리그 A조 경기에서 TNT를 105-97로 이겼다.


지난 10월 25일 부폰 브레이브스(타이베이) 전에서 98-77로 승리했던 정관장은 2승째를 올리며 3연승을 거두고 있는 지바 제츠(일본)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했다.


이번 대회는 조 2위까지 4강에 진출한다.


1쿼터에만 3점슛 3방을 몰아 넣은 최성원을 앞세워 32-26으로 리드를 잡은 정관장은 2쿼터 막판 정효근의 3점슛이 림을 갈라 한 때 16점 차까지 격차를 벌리는 등 TNT를 압도한 끝에 58-44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서 TNT는 퀸시 코테즈 밀러스콧과 지난 2월 KCC에서 방출된 론데 홀리 제퍼슨의 연속 득점으로 맹추격전을 벌였지만 정관장은 고국 프로팀을 상대로 렌즈 아반도가 시원한 덩크를 포함해 6점 연속 득점하며 상대를 따돌렸다.


80-67로 들어선 4쿼터 초반 양 팀은 3점슛을 연달아 터뜨리며 득점 대결을 펼쳤다.


정관장은 4쿼터 중반 이후 TNT 밀러스콧에게 3점슛과 자유투 2개를 잇따라 내주며 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종료 25초를 남기고 박지훈이 자유투 2개 중 1개를 성공시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정관장은 최성원이 3점슛 7방을 시도해 그중 6방을 넣는 등 절정의 슛 감각으로 24점을 기록하며 훨훨 날았고 대릴 먼로는 21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