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맑음동두천 1.6℃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2.9℃
  • 흐림대구 5.1℃
  • 흐림울산 4.9℃
  • 흐림광주 4.4℃
  • 구름많음부산 6.9℃
  • 흐림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7.5℃
  • 맑음강화 2.4℃
  • 구름많음보은 2.7℃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남양주시, 하수처리 관련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철회

시의회 요구에 끝내 취하서 제출
시, 조사와 감사 병행… 감사결과 이목 쏠릴 듯

 

남양주시가 논란이 되고 있는 왕숙천유역 공공하수처리 설치사업과 관련,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가 끝내 철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 경기신문 23.11.23 남양주시, 시의회 하수처리 특위 압박(?)에 손 드나)

 

시에 따르면 왕숙천유역 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사업과 관련해 민간투자사업 적격성조사 결과에 따른 검토 등이 거론되면서 지역사회에 문제가 되자 이 사업의 검토과정이나 내용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정확한 사실을 밝히기 위해 시는 지난 10월 16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감사원의 보완요구에 따라 시에서는 11월14일 보완제출까지 해 놓았지만 결국 지난달 24일 감사원에 등기로 취하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11월 17일 진행된 제4차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에 증인 등으로 출석한 감사청구와 직결된 부서장들이 특위 위원들로부터 감사철회 압박을 받은 가운데, 이날 여야 관련 시의원이 시 관계자에게 감사철회를 비공식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에대해 검토한 후 자체감사를 하기로 하고 지난달 24일 감사원에 취하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는 자체감사를 위해 사전조사 등 준비과정에 들어 갔으며, 이달 안으로 조사와 병행해 감사에 들어 갈 것으로 전망된다.

 

자체감사는 시 감사관실에서 환경정책과, 하수처리과를 비롯해 논란이 되고 있는 왕숙천유역 공공하수처리 설치사업과 관련된 민간업체 제안서 그리고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KDI PIMAC)에서 온 적격성 검사서 등을 비롯해 관련 서류와 절차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시는 필요에 따라 전문가의 조언을 구할 예정이지만 시 감사관실의 권한으로는 감사원에서 실시하는 감사 만큼 폭넓고 깊이 있게 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시가 애초에 감사원 감사청구를 한 이 사업의 정책방향 수립 적정여부, 추진방식에 대한 검토 내용 및 결정사유, 재정지원금 산정 적법여부, 사업추진 방식 등 사업계획 재검토의 당위성 및 적정성 확인 등 시의 궁금증이 제대로 밝혀 질 수 있을지  감사 결과에 이목이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

 

[ 경기신문 = 이화우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