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윤석열, 의정부 방문해 “올해부터 본격 GTX 시대 열겠다”

‘출퇴근 30분 시대, 교통격차해소’ 민생토론회
GTX-C 2028년까지 개통…D·E·F 노선도 신속 추진
4개 도시권 시속 180km급 XTX 프로젝트 계획
경부·경인 고속도로 철도 지하화 사업 진행 예정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의정부시를 찾아 “당장 올해부터 본격적인 GTX 시대를 열겠다. 의정부를 지나는 GTX-C 노선을 2028년까지 개통하겠다”며 ‘출퇴근 30분 시대’를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출퇴근 30분 시대, 교통격차해소’를 주제로 이날 의정부시청에서 열린 올해 여섯 번째 민생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현재 전국 대도시권의 평균 출퇴근 소요 시간은 2시간, 경기인천시민이 서울로 출퇴근할 경우 약 2시간 반 이상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지며, 이는 한 달 20일 기준 약 40시간에 해당한다.

 

윤 대통령은 “대선 때 김포 골드라인을 타보니 숨이 막힐 지경이었다. 국민의 출퇴근길 고생을 잘 알고 있다”며 “교통격차를 해소해 국민 삶의 질을 확실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우선 가장 사업 진행 속도가 빠른 GTX-A선의 수서~동탄 구간은 오는 3월에 개통하고, 파주~서울역 구간은 연말에 개통할 방침이다.

 

또 인천~남양주까지 연결하는 GTX-B선도 3월에 착공해 2030년에 개통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GTX-A, B, C 노선 연장도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선은 평택, B선은 춘천, C선은 북쪽으로 동두천~남쪽으로 천안·아산까지 연장한다. A선과 C선은 지자체가 연장 비용을 부담해 예타를 생략, 내년 초 설계에 착수하고 B선은 정부가 지자체와 협의해 예타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 GTX-D, E, F 등 3개 노선은 국가철도망계획에 우선 반영해 동시에 추진된다. 이는 민간의 제안을 받아 민간투자 사업으로 빠르게 추진하는 방안이 병행될 예정이다.

 

D선은 인천·김포~강남~남양주~원주를 잇는 Y자 노선의 형태다. D선은 인천~서울강북~구리~남양주를 잇는다. F선은 수도권 순환선이다.

 

윤 대통령은 “A선~F선이 전부 완공되면 수도권에서 서울 도심까지 30분에 다닐 수 있다”며 “이런 과정에서 내수 활성화가 되고 대한민국의 경제 지형 자체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수도권만 누리는 것이 아니라 지방에서도 누릴 수 있도록 전국 대도시로 GTX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며 “4개 도시권에 최고 시속 180㎞급 XTX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수도권, 동부, 서부, 남부, 북부 4대 권역의 교통개선 대책비 11조 원을 집중 투자하고 지자체-기관 갈등으로 장기간 지연된 사업은 정부가 적극 중재·조정에 나서 해결한다.

 

또 최근 국회를 통과한 ‘철도 지하화 특별법’을 활용해 경부·경인 고속도로 등의 지하 고속도로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한다.

 

윤 대통령은 “추운 날씨에 광역버스 정류장에 길게 줄을 서야 하고 꽉 찬 지하철에서 숨쉬기 힘든 국민들의 고통과 불편은 어떤 통계로도 계량할 수 없다”며 신속한 교통격차해소를 당부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