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6.4℃
  • 흐림서울 21.4℃
  • 흐림대전 24.5℃
  • 맑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4.8℃
  • 구름조금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김한정 국회의원 입장문 발표..."남양주을 당원과 시민을 믿고 나가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관위로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퍼센트에 속한다는 통보를 받은 김한정(민주·경기남양주을) 국회의원이 21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입장문에서 "당의 공관위로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퍼센트에 속한다는 통보는 납득하기 어렵다. ‘하위 10퍼센트’라는 수치와 굴레를 쓰고 경선에 임해야 하는지 참담한 심정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남양주을 선거구는 지난 대선에서 이겼고 지방선거에서 도지사와 시도의원 7인의 출마자 전원을 당선시켰다. 감히 국민의힘이 넘볼 수 없도록 해 놓았다. 그런데도 갑자기 “육사생도 시절 남양주 행군 경험”을 내세운 비례의원이 나타났고, '김한정 비명' 논란이 일어나기 시작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 의원은 "자신은 25살 청년 시절 야당 총재 김대중의 비서로 시작해 지난 36년 동안 민주당을 한결같이 지켜왔다. 김대중, 노무현 정신이 민주당이 갈 길이라는 신념으로 살아왔다. 의정활동을 소홀히 하지도 않았는데 당에서 설 자리가 없어져 가는 절망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치욕적인 상황에 내몰린 것을 한탄만하지 않겠다. 부당한 낙인과 불리를 탓하지 않겠다. 남양주에 3선 의원이 필요하다는 지역 여론과 민주당에 김한정 같은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격려를 믿는다"고 3선 도전 의지를 불태웠다.

 

끝으로 "남양주을 당원과 시민의 판단에 맡기고 고난의 길을 가려 한다. 경선에서 이겨제게 부여된 소임과 의무를 다해 나가겠다. 민주당이 김대중과 노무현의 정신을 제대로 실현해 정권교체에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입장문을 마무리 했다.

 

[ 경기신문 = 신소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