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기연구원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 조성해 ESG 실천해야”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공원 제안’ 보고서 발간
습지 조성으로 물새 서식지 마련하는 방안 제시
“갯벌 매립 시 반 정도는 습지공원 조성하자”

 

경기만의 갯벌에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공원’을 조성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의 착한 투자를 실천하고 자연 자원의 순손실을 방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공원 제안’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태안반도와 옹진반도 사이에 있는 경기만과 평택시와 충남 아산시·당진시 사이에 있는 아산만은 공유수면으로, 행정구역 상 구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같은 경기만-아산만 습지는 람사르협약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생물 서식지로 그 중요성이 올라가고 있다.

 

2000년대까지도 한국미기록종이 발견됐으며, 미래에는 해양 생태계가 탄소를 흡수하는 블루카본(blue carbon)의 가치로 더 주목받을 것으로 평가된다.

 

기후변화에 대한 정부 간 패널(IPCC)은 맹그로브, 잘피, 염습지 등을 블루카본으로 공식 인정하고 있어 갯벌도 공식 인증을 받도록 하는 것이 과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적 연구도 중요하지만 정치 외교적 노력도 병행돼야 블루카본으로 인증이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해양수산개발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갯벌의 연간 가치의 약 18조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간척된 갯벌을 다시 복원하는 ‘역간척’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에 경기연구원은 한반도 생태적 위상에 맞는 정책 추진으로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공원을 조성해 물새들의 서식 환경 마련을 제안헀다.

 

이에 대한 기대 효과로는 서식지가 두 가지로 다양해 한 습지에서 서식이 어려울 때 다른 습지에서 서식이 가능해지며, 경기도는 북쪽 충남은 남쪽으로 서식지를 확대하면 서해안 생태축이 단계적으로 완성된다는 점을 제시했다.

 

이양주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와 충청도의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쌍둥이 습지를 조성해 각각 북과 남 방향으로 확대한다면 철새들의 낙원인 서해 연안 생태축이 될 것”이라며 “매립만 하지 말고 반 정도는 습지공원으로 조성하자”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이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