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직 전공의 1만명↑…尹 “국민 아플 때 치료받게 하는 게 복지 핵심”

수련병원 소속 전공의 1만34명 사직서 제출
전공의 집단행동에 대형병원 수술 50% 이하 ‘뚝’
정치권서 공방…野 “총선 음모론” 與 “황당”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가 1만 명을 넘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민이 아플 때 제때 치료를 받도록 하는 것이 복지의 핵심이고 국가 헌법상 책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의대 증원 추진에 반대하는 전공의가 의료 현장을 대거 이탈하며 발생한 ‘의료 공백’에 정부가 확고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정부 역시 의료계 집단행동에 동참하고 있는 전공의들에게 오는 29일을 마지노선으로 제시했다. 다음 달부터는 미복귀자에 대해 최소 3개월의 면허정지 처분과 수사·기소 등 관련 사법절차가 이뤄질 전망이다.

 

현재 전공의 집단행동이 일주일째 지속되며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가 전국적으로 1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7시 기준 보건복지부 주요 100개 수련병원 서면점검 결과 소속 전공의 약 80.5%(1만 34명)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 중 9006명은 출근하지 않고 있으며, 이는 전국 의대 동맹휴학으로까지 번지는 중이다.

 

나아가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대형병원의 수술은 절반 이하로 감소했고, 외래진료까지 차질을 빚으며 발길을 돌리는 환자들이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의대 증원 추진을 두고 의사들의 과격 반응을 유도해 이를 진압, 총선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함이라는 ‘총선 음모론’을 제기하며 여당과 때아닌 공방전을 벌이는 모습이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를 언급하며 “음모론자의 눈에는 모든 것이 음모로 보이는지, 정부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앞에 두고 어떤 정치적 계산을 한다는 생각은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쏘아댔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엉성하기 그지없는 음모론을 연일 주장하는 것은 ‘친명횡재, 비명횡사’ 공천으로부터 국민의 시선을 돌리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윤석열 검사정권의 무능한 강경 대응이 의료 대란을 더 부추긴다”고 주장했다.

 

안 부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의사단체의 집단행동에 대한 신속한 사법 처리를 강조하며 보건복지부에 검사를 파견한다는데, 검사가 국정의 만능 해결사인가”라고 비판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