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18.4℃
  • 박무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17.4℃
  • 박무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18.9℃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0℃
  • 흐림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K리그2 수원 삼성, 3연승 질주하며 2위 유지

수원, 김포FC와 홈 경기서 2-1 짜릿한 승리
2020년 10월 이후 1289일 만에 K리그 3연승
손석용, 친정팀 상대 2경기 연속골 팀 승리 앞장

 

프로축구 K리그2 수원 삼성이 3연승을 거두고 리그 2위를 유지했다.


수원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2 2024 7라운드 김포FC와 홈 경기에서 2-1로 힘겹게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5승 2패, 승점 15점으로 올 시즌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FC안양(승점 16점·5승 1무)에 이어 리그 2위 자리를 지켰다.


수원은 지난 7일 충북청주 전(1-0 승)과 10일 전남 드래곤즈 전(5-1 승)에 이어 3연승을 질주했다.


수원이 K리그에서 3연승을 거둔 것은 K리그1 시절인 2020년 9월 20일 강원FC 전(2-1 승), 26일 FC서울 전(3-1 승), 10월 3일 인천 유나이티드 전(1-0 승) 이후 1289일 만이다.


수원은 이날 김현을 최전방에 세우고 김포에서 이적한 손석용과 김보경, 김주찬을 2선 공격수로 배치했으며 카즈키와 이종성을 중원에 기용했다.


또 포백은 박대원, 백동규, 조윤성, 장호익으로 구성했으며 골문은 양형모가 지켰다.


이에 맞선 김포는 루이스,권순호를 최전방에 기용하고 서재민, 장윤호, 김경준, 최재훈, 이종현 등 5명을 중원에 세웠으며 김민호, 박경록, 정한철로 스리백을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손정현이 꼈다.


수원은 전반 시작 2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잡았다.


김포 진영 왼쪽에서 김보경이 중원에 있던 김현에게 밀어준 공을 김현이 원터치 패스로 김포 진영 페널티박스 왼쪽을 파고들던 손석영에게 밀어줬고 손석용이 지체없이 오른발 슛으로 김포의 골망을 갈랐다.


지난 시즌까지 김포에서 뛴 손석용은 세리머니 없이 동료와 기쁨을 나눴다.


선제골을 뽑아낸 수원은 전반 12분 김보경의 패스를 받은 김현이 왼발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고 1분 뒤에는 카즈키의 패스를 받은 김주찬이 왼발 슛으로 김포 골문을 열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수원은 전반 중반 이후 집중력이 떨어지며 수 차례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골키퍼 양형모의 선방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전반 41분 이종성의 중거리 슛이 상대 수비수 손에 맞고 굴절돼 골라인을 벗어났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고의적이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다.


수원은 전반 추가시간에도 김포 진영 문전 혼전 중 조윤성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이번에도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수원은 후반 이른 시간 동점을 허용했다.


후반 6분 김포의 코너킥 상황에서 문전 혼전 중 박경록에게 동점골을 내준 것.


수원은 이 과정에서 루이스가 헤더로 떨군 공이 김포 김민호의 팔에 맞고 굴절됐다며 주장했지만 VAR 판독 끝에 그대로 골이 인정됐다.


이후 공방을 이어간 수원은 후반 36분 조윤성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수원은 11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진 가운데 공세를 이어갔고 후반 추가시간9분 전진우의 헤더슛을 김포 골키퍼가 막아내자 전진우가 다시 뛰어들며 날린 오른발 슛이 김포 수비수 정한철을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가며 결승골을 뽑아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