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5.6℃
  • 소나기대전 23.0℃
  • 흐림대구 24.4℃
  • 천둥번개울산 21.5℃
  • 구름조금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2.0℃
  • 흐림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조금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술판 진술 조작’ 항의 차 수원지검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문전박대’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 의원 수원지검장 면담 요청했으나 불발
수원지검 직원들 “면담할 수 없다” 막아서…사진 ‘채증’ 까지
김승원 의원, “국회의원 단순 민원인 취급…올바른 대응 아니야”
면담 앞서 술판 진술 조작 의혹 진상규명 요구 기자회견 열기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화영 전 경기도평화부지사가 주장한 ‘술판 진술 조작’ 의혹에 항의하고자 검찰을 방문했으나 문전박대 당했다.

 

18일 오전 10시 30분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소속 약 30명의 의원들은 신봉수 수원지검장과 면담을 요청했다.

 

이 면담은 이 전 부지사가 주장하는 술판 진술 조작에 대한 진상을 파악하고 항의하기 위함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면담을 신청하고자 수원지검 민원실을 방문한 민주당 의원들은 수원지검 직원들의 저지에 막혀 신 지검장을 만나지 못했다.

 

당시 수원지검 직원들은 의원들을 막아서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수원지검장과의 면담을 할 수 없다”며 “정식 공문도 없지 않느냐”고 말하며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한 수사관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의원들이 항의하는 모습을 촬영하는 등 ‘채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들은 “우리가 범죄자냐. 누가 영상을 무슨 혐의로 촬영하라고 지시했나”며 “수원지검은 특별한가 나도 국민이다 이게 바로 수원지검의 태도다. 수원지검장은 내려와 사과하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김승원 민주당 의원은 “국회의원이 헌법기관으로서 검사를 면담하러 방문한 자리에서 이와 같은 일이 발생했다”며 “의원이 항의하는 과정에서 말실수나 다툼이 발생하는 과정을 녹화해 문제 삼으려는 것 아닌가 추측된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들이 청사를 방문한다는 소식에 검찰 측에서 직원들이 입구를 막고 영상을 촬영하게 하는 등 계획을 미리 잡은 것으로 보인다”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들을 단순 민원인 취급하는 등 검찰로써 올바른 대응은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 신청 이전 의원들은 수원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술판 진술 조작 의혹에 대한 검찰의 감찰을 촉구했다.

 

공동위원장인 박 의원은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 그룹 대북송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술파티로 진술조작을 모의한 정황을 법정에서 상세히 진술했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정치 검찰이 야당 대표를 탄압하고 ‘없는 죄’를 만들려 한 수사 농단이자 중대범죄 의혹이 있는 사안”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대검찰청이 정상적인 조직이라면 이 의혹을 유야무야 덮어선 안 될 것”이라며 “대검의 즉각적인 감찰을 요청하며,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국정조사에 특검까지 추진해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수원지검은 진술조작 모의 의혹 수사의 주체가 아닌 수사 대상”이라며 “피의자가 본인 죄에 대해 ‘명백한 허위’라 하면 명백한 허위가 되는 것인가. 어떻게 의혹 당사자가 아니다 맞다를 판단할 수 있느냐”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