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8.4℃
  • 구름조금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5.3℃
  • 구름조금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0.3℃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19.8℃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조금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3기 신도시 왕숙지구 보상 마무리 단계...수용주민, 생계지원사업 위탁 촉구

수용주민 생계 위탁사업 1건도 못 받아
조합, LH가 수의계약 체결 의도적 회피 주장
시공능력평가액 제출은 사업권 안주려는 "꼼수"

 

남양주왕숙주민생계조합이 23일 성명을 내고 왕숙1지구 개발 사업 시행자인 LH에 지장물 철거 등 주민생계사업의 빠른 위탁을 촉구했다.

 

조합에 따르면 ‘공공주택 특별법’과 LH 자체 지침은 공공주택지구 내 강제 수용된 토지에 의해 일자리와 생활터전을 잃은 수용주민들의 생계지원을 위해 지장물 철거, 수목 벌채, 지하수 폐공 등의 사업을 주민생계조합에 위탁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생계조합은 “현행 법 규정이 이런데도, LH는 왕숙지구 지장물과 토지 보상이 약 90% 진척률을 보이는 현재까지 원주민 지원을 위한 지장물 철거 등 주민위탁사업을 단 1건도 자신들에게 배정하지 않고 있다”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조합은 지난해 6월 지장물 철거 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왕숙토건을 설립했으나, LH는 시공능력을 문제 삼아 조합과 LH 간 수의계약 체결을 의도적으로 기피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현재 왕숙지구 내 개발 면적이 큰 1공구는 현대이엔티가 수주했으며, 2공구는 지난 9일 민간업체를 대상으로 입찰공고 중, 3공구는 별도 입찰공고 없이 수의계약으로 ㈜금광기업에 사업권이 돌아갔다.

 

그리고 LH는 지난 16일 미발주된 4,5공구 건축물 해체공사에 대해 조합에 일부 물량으로 배정할 예정이라며 위탁사업을 해본 적이 없는 조합에 시공능력평가액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하지만 조합은 일부 물량 배정과 시공능력평가에 대해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이원근 왕숙주민생계조합장은 “지금까지 주민위탁사업의 경우 전체 물량 배정은 있었지만 일부 물량 배정이란 말은 처음 들어봤다. 철거 사업을 하기 위해 이제 막 설립한 회사에 시공능력평가액을 제출하라고 하는 것은 사업권을 안 주기 위한 꼼수”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신행정수도 개발 시 원주민 대책으로 철거 공사 등을 조합에 맡긴 결과 조치원장례식장을 운영하게 됨으로써 조합원 700여 명이 취업 중인 세종시주민생계조합의 성공적인 운영사례와 너무나도 비교가 된다고 말했다.

 

조합은 "LH의 전관특혜 의혹이 아직도 살아 있나?’라는 의구심이 든다. 강제수용으로 인해 생활터전과 생업을 잃어 고통받고 있는 수용주민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조합에 주민위탁사업을 신속히 배정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 경기신문 = 신소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