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32.3℃
  • 흐림서울 26.5℃
  • 대전 26.6℃
  • 흐림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0.7℃
  • 흐림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9.3℃
  • 흐림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9℃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20주년에도 논란 계속되는 ‘인천여성영화제’…올해 시기·방향 변경 예정

인천여성영화제 매년 7월 개최…올해부터 양성평등주간에 맞춰 개최
시 양성평등심의위, 올해 가족·양성평등 등 내용으로 바꿔 진행 결정
지난해 시 사전검열, 성소수자 영화 배제 요구 논란…올해 예산 편성도 無

 

올해 20주년을 맞이한 ‘인천여성영화제’를 두고 지난해에 이어 인천시의 행정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올해 인천여성영화제를 주최할 단체 공모가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다.

 

시는 매년 2~3월마다 영화제를 주최할 단체를 공개모집해왔다. 이는 7월 1일부터 7일까지로 정해진 여성주간에 맞춰 영화제를 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4월이 된 지금까지도 공모절차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공모절차가 기존보다 늦어졌기 때문에 사실상 올해 영화제 개최 시기는 7월에서 더 밀릴 전망이다.

 

이에 대해 시는 올해부터 영화제를 양성평등주간에 맞춰 연다는 입장이다.

 

양성평등주간은 정치·경제·사회 영역에서 성차별 없이 평등한 사회를 만들고자 양성평등기본법에 명시된 기념주간이다.

 

기존에는 여성발전기본법으로 불리다가 지난 2014년부터 양성평등기본법으로 개정됐다. 양성평등주간은 매년 9월 1일부터 7일까지다.

 

다만 시의 설명에도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최근 시 양성평등심의위원회는 올해 인천여성영화제를 가족·양성평등 등 시민 다수가 공감·참여할 수 있는 내용으로 바꿔 진행하기로 했다.

 

지난 20년간 여성 인권을 주제로 진행돼온 영화제의 방향과 완전히 달라지는 것이다.

 

논란이 계속되자 시는 더 많은 시민들이 영화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방향을 새로 설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영화제는 양성평등주간에 맞춰 전보다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며 “공모는 늦어도 6월부터, 개최는 9월에서 11월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5년부터 시작된 인천여성영화제는 2020년부터 시가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시의 사전검열과 성소수자 영화 배제 요구로 논란이 일었다.

 

시는 2024년도 예산안에 관련 예산도 편성하지 않아 지난해 12월 시의회로부터 질타를 받기도 했다. 이후 시의회 상임위 심의 과정에서 다시 예산 4000만 원이 반영돼 최종 통과됐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