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8℃
  • 구름많음강릉 24.2℃
  • 구름조금서울 30.2℃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7.3℃
  • 흐림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4.8℃
  • 흐림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6.8℃
  • 흐림제주 27.3℃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28.0℃
  • 구름많음금산 28.2℃
  • 흐림강진군 25.3℃
  • 구름많음경주시 26.6℃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주민들도 찾지 않는 동구 ‘만석·화수해안산책로’…새나가는 돈만 ‘수두룩’

2단계 구간 기획재정부 땅…2022년부터 매년 대부료로 4000만원 사용
접근성 한계, 산책로 훼손에 이용객 無…추경에 펜스 설치비 1500만원 반영
구, 시설유지비 포함 올해 1·2단계 구간에 5250만원 투입

 

인천 동구가 주민들에게 해안 친수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만든 ‘만석·화수해안산책로’가 돈 먹는 하마로 전락했다.

 

산책로를 이용하는 주민들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해마다 수천만 원의 예산을 대부료 등으로 쓰고 있기 때문이다.

 

19일 동구에 따르면 지난 2020년부터 만석동과 화수동 해안 일대에 4.72㎞에 달하는 산책로를 3단계로 나눠 조성하고 있다.

 

1단계는 지난 2021년 5월 조성을 마쳤고, 2단계는 2022년 1월 완공됐다. 1·2단계에 들어간 예산은 약 79억 원이다.

 

문제는 2단계 구간이 완공된 뒤에도 매년 세금 낭비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구는 32억 9000만 원을 투입해 2021년 5월부터 0.9㎞ 길이의 2단계 조성사업을 시작했는데, 이에 앞서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진행해야 했다.

 

2단계 구간이 구가 아닌 기재부 땅이었기 때문이다.

 

구는 기재부와 협의를 거친 끝에 국유지 대부료로 매년 4000만 원을 내고 있다. 2022년부터 올해까지 대부료로 사용한 금액만 1억 2000만 원에 달한다.

 

현재 구는 산책로에 복합건축물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경우 땅값이 올라 기재부에 내야할 금액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산책로가 완공된 뒤 2년이 넘은 지금까지 이곳을 이용하는 주민들은 많지 않은 상황이다.

 

접근성에 대한 한계와 더불어 산책로 훼손에 따른 이용객들의 안전 우려가 가장 큰 이유다.

 

지난해 2단계 구간에 조성된 펜스가 망가지고 땅이 내려앉아 긴급 보수작업이 진행됐다.

 

구는 인근에 있는 선박 해체 업체로 인해 산책로가 훼손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이 선박 부품을 육상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펜스 및 도로 등이 파손됐다는 것이다.

 

지난해 보수작업은 하자보수기간에 맞춰 시공사에서 진행했는데, 여전히 선박 해체 업체가 인근에 있어 산책로 파손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구는 파손된 펜스를 고치기 위해 추경에 1500만 원을 반영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2단계에 시설유지비 800만 원을 투입한다. 또 올해 목재데크 오일스텐 작업비 4200만 원 등 모두 5250만 원을 사용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2단계 구간이 기재부 땅이라 매년 대부료를 내고 있지만 매입 등도 고려하는 중”이라며 “이제 하자보수기간이 끝났기 때문에 산책로가 훼손되면 선박 해체 업체에 보수를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