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8.8℃
  • 흐림울산 24.8℃
  • 구름조금광주 25.4℃
  • 흐림부산 24.0℃
  • 맑음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2.6℃
  • 맑음보은 25.6℃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8.8℃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김승연 한화 회장, 6년 만에 연도대상 방문…"FP 여러분이 한화생명의 심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6년 만에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연도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우수 재무설계사들을 치하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화생명은 한화생명금융서비스가 지난 17일 일산 킨텍스에서 제 40회 연도대상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우수한 영업실적을 기록한 FP(재무설계사)와 영업관리자 1500여 명이 시상식에 참석한 가운데, 김 회장도 직접 행사장을 찾아 영업현장의 FP와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김 회장이 연도대상 시상식을 방문한 것은 2018년 이후 6년 만으로, 그는 지난달 25일 여의도 63빌딩을 직접 찾아 한화금융계열사 임직원들을 격려한 지 한 달 만에 한화생명 행사장을 다시 찾았다.
 

김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한화생명은 대형 생보사 최초로 제판분리라는 획기적인 변화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며 업계 선도사로서의 위상을 다져가고 있다”며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챔피언을 바라보고 있으며 높아진 목표만큼 더 끈질긴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화생명이 최고의 생명보험사로 자리잡은 것은 이 자리에 함께한 FP 여러분 덕분”이라며, “여러분은 ‘한화생명의 심장’이자 한화생명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올해 연도대상 챔피언으로 선정된 21명의 수상자들에게 직접 트로피를 수여했다. 연도대상은 한 해 동안 우수한 영업실적을 기록한 FP에게 상을 수여하는 행사로, 챔피언은 그 중에서도 가장 높은 업적을 달성한 설계사들을 말한다.


김 회장은 “벌써 20년도 더 지난 일이지만, 처음 연도대상에 참석했던 때의 뜨거운 함성과 열정이 생생하게 느껴진다”라며, “금융의 새 미래를 여는 길을 여러분이 ‘그레이트 챌린저’가 되어 앞장서서 나아가 달라”고 당부했다.
 

업적 챔피언 수상자인 강희정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일왕지점 명예전무(FP)는 “20여 년간 FP로 활동하면서 목표를 향해 온 힘을 쏟을 수 있는 일터가 있음에 감사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고객과 동료들이 있어 매일매일이 행복하다"며 "업계 최고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자부심으로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2021년 4월, 대형 생명보험사 최초로 제판분리(보험상품 제조·판매 분리)를 통해 출범한 후, 지난해 당기순이익 689억 원을 달성하며 흑자 전환했다. 지난 3월에는 설립 3년만에 첫 배당도 실시했다.

 

[ 경기신문 = 고현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