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1.4℃
  • 서울 23.5℃
  • 대전 23.3℃
  • 대구 23.9℃
  • 울산 23.3℃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6.7℃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허은아, 개혁신당 새 대표로 선출…합산 득표율 38.38%

이기인·조대원·전성균·천강정 꺾고 당선
2년 임기…2026년 지방선거 과제 안아
허 “개혁신당의 젊은 대통령 만들겠다”

 

허은아 개혁신당 전 수석대변인은 19일 이기인, 조대원, 전성균, 천강정 당 대표 후보를 꺾고 차기 지도부 당 대표로 선출됐다.

 

개혁신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제1차 개혁신당 전당대회에서 합산 득표율 38.38%를 기록한 허 전 수석대변인을 신임 당 대표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당대회는 4회에 걸친 권역별 현장평가단 투표(25%), 일반 국민 여론조사(25%), 전당대회 당원 투표(50%)를 합산해 진행됐다.

 

합산 득표율에서 2~4위를 기록한 이기인(35.34%), 조대원(11.48%), 전성균(9.86%) 후보는 최고위원직을 맡게 된다.

 

개혁신당 차기 지도부의 임기는 2년으로, 제22대 국회에 3석을 보유한 원내 제4당으로서의 위치를 확보하고 오는 2026년 지방선거에서 당선자를 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허 신임 대표는 항공사 이미지 컨설팅 전문가 출신으로, 지난 2020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에 영입돼 제21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지난 1월에는 개혁신당 합류를 위해 국민의힘을 탈당하면서 의원직을 상실하고 개혁신당 최고위원, 수석대변인을 역임했다.

 

허 신임 대표는 이날 수락 연설을 통해 “몸으로 실천하고, 행동으로 보여주고, 결과로써 증명하는 당 대표가 되겠다”면서 “2026년 지방선거에서 개혁신당 돌풍을 일으키고 2027년 대통령 선거에는 개혁신당의 젊은 대통령을 탄생시키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 경기신문 = 이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