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30.4℃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31.3℃
  • 구름많음대전 29.0℃
  • 대구 23.8℃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5.0℃
  • 흐림부산 23.9℃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5.1℃
  • 구름조금강화 30.8℃
  • 흐림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8.2℃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연천 미라클,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단독 선두 질주

리그 2위 성남 맥파이스 전서 14-4, 7회 콜드승
12승 2패로 2위 성남에 2경기 차 앞선 선두 유지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이 2024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선두를 굳게 지키고 있다.


연천은 지난 17일 광주시 곤지암 팀업캠퍼스 제2야구장에서 열린 성남 맥파이스와의 경기에 14-4, 7회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고 20일 밝혔다.


연천은 이날 승리로 12승 2패, 승률 0.857로 2위 성남(10승 4패·승률 0.714)과의 승차를 2경기 차로 벌렸다.


연천은 2경기 연속 호투를 이어간 선발투수 박시온의 활약이 빛났다.


박시온은 인천 동산고-단국대를 졸업한 우완투수로 이날 경기에서 4.2 이닝 동안 삼진 7개 3자책을 기록했다.


특히 최고시속 148㎞의 직구와 커브, 슬라이더, 스플리터를 섞어 던지며 호투했다.


박시온은 앞선 파주 챌린저스와 경기에서도 5이닝 무실점 11삼진을 잡으며 KBO리그 스카우트들의 주목을 받았다.


타선에서는 박찬형-박상목 테이블세터의 활약이 빛났다. 


연천 1번 유격수로 출전한 박찬형은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시즌 타율 .468을 기록하고 있으며, 2번 중견수 박상목은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의 첨병 역할을 했다.


3번 유상빈도 4타점을 기록하며 맹타를 휘둘렀다.


2015년 창단된 연천 미라클은 연천군의 관심과 후원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최근 열린 제70회 경기도체육대회 2024 파주에서 야구 일반부(시범종목) 2부 우승을 차지하며 연천군민들의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


한편 올해 kt 위즈에 입단한 투수 이현민을 비롯해 황영묵(한화 이글스), 박영빈(NC 다이노스), 손호영(롯데 자이언츠) 등이 연천을 거쳐 KBO리그 1군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