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2℃
  • 흐림강릉 32.9℃
  • 구름많음서울 31.3℃
  • 구름많음대전 33.3℃
  • 흐림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2.2℃
  • 구름조금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4.4℃
  • 제주 31.7℃
  • 구름많음강화 29.7℃
  • 구름많음보은 31.6℃
  • 구름많음금산 32.0℃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5.3℃
  • 구름많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백령도 주민들이 5년간 관찰한 ‘점박이물범’

주민모니터링 5년 종합보고서 발간
백령도서 최대 개체 수 324마리 관찰

 

백령도 주민들이 5년간 관찰한 점박이물범 보고서가 나왔다.

 

인천시는 인천녹색연합이 시의 지원을 받아 ‘백령도 점박이물범 주민모니터링 5년 종합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백령도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물범 모니터링을 2020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모니터링은 점박이물범 보호와 인식을 넓히고, 지역주민과 점박이물범이 공존하는 백령도를 만들고자 추진됐다.

 

멸종위기종 1등급인 점박이물범은 인천시의 깃대종이자 천연기념물 제311호다. 전 세계 개체 수는 1500마리로, 이 가운데 300여 마리가 백령도 하늬해변 등에서 집단 서식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백령도 주민들의 참여로 이뤄진 점박이물범 5년간의 모니터링을 엮은 자료다.

 

점박이물범의 첫 무리 도착 시기부터 겨울철 잔류 개체 확인, 드론 조사로 모두 324마리의 최대 개체수가 관찰됐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점박이물범 서식지 조성을 위해 2018년 만들어진 바위 인공쉼터의 이용 모습과 하늬해변 주변이 휴식지역으로 확장되는 현상 등도 관찰됐다.

 

김을수 시 해양항공국장은 “인천의 중요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 모니터링을 확대하고, 주민인식 증진을 위한 교육홍보 강화, 다친 물범에 대한 치유시설인 해양동물치유센터 필요성 제안 등 해양생물의 보호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주민 모니터링단의 전문성 강화와 물범 서식지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방안, 생태관광으로서의 지역주민 경제 활성화 등을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민지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