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6 (수)

  • 맑음동두천 18.7℃
  • 구름조금강릉 22.1℃
  • 맑음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20.3℃
  • 흐림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19.2℃
  • 흐림제주 21.3℃
  • 맑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6.9℃
  • 구름많음금산 19.4℃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8.5℃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한동훈·오세훈·유승민, 與잠룡 간 ‘직구 금지’ 공방전 고조

정부 해외 직구 규제 정책 혼선 논란
오세훈, ‘처신’ 언급하며 한동훈 지적
韓 “건설적 의견 제시…더 정교해지자는 것”
吳 “與정치인 SNS 의견 제시, 최소화 해야”
유승민도 설전 가세…“무슨 억까 심보?”

 

정부의 해외 직접구매(직구) 규제 정책으로 인한 혼선을 두고 여권 내 차기 대권주자들 간 설전이 고조되고 있다.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직구 규제 논란과 관련해 자신을 겨냥한 오세훈 서울시장의 비판을 정면 반박했다.

 

한 전 위원장은 SNS를 통해 “서울시장께서 저의 의견 제시를 잘못된 ‘처신’이라던데,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설적인 의견 제시를 ‘처신’ 차원에서 다루는 것에 공감할 분이 많지 않을 것”이라고 되받아쳤다.

 

오 시장이 전날(20일) “안전과 기업 보호는 직구 이용자의 일부 불편을 감안해도 포기할 수 없는 가치로,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오 시장은 특정인을 지목하지는 않았으나 정치권에선 해외 직구 규제 혼선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한 전 위원장과 유승민 전 의원, 나경원 당선인을 염두한 것이란 해석이 분분했다.

 

한 전 위원장은 해외 직구 규제 혼선에 대한 비판 기조를 굽히지 않으며 “방향은 맞는다는 것만으로 좋은 정책이 되지 않고, 선의로도 나쁜 결과가 나올 수 있지 않냐”며 “그런 사례는 많다. 그러니 더 정교해지자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오 시장은 이날 오후 SNS에 “여당 정치인들이 SNS로 의견 제시를 하는 것은 가급적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오 시장은 “중진은 필요하면 대통령실, 총리실, 장·차관에게 직접 연락할 수 있고 협의도 할 수 있다.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내부 통로는 놓아두고 보여주기만 횡행하는 모습이 건강하지 않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맞받았다.

 

다만 오 시장은 “‘처신’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지금 생각해 보면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저와 의견을 조금 달리하더라도 우리 당의 모든 구성원과 정부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염려하는 마음은 같을 것이라 생각한다. 모두 그 목표를 위해 함께 뛰자”고 했다.

 

한 전 위원장과 오 시장 간 입씨름에는 유 전 의원도 가세했다. 유 전 의원은 오 시장의 ‘처신’ 지적에 전날 “그들(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해서는 말할 배짱이 없느냐”고 쏘아붙였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기가 SNS 하면 건강한 거고, 남이 SNS 하면 보여주기만 횡행한다? 이건 대체 무슨 ‘억까’(억지로 까기) 심보인가”라고 비판했다.

 

여권에서는 정부의 직구 규제 논란을 둘러싼 이들의 논쟁 이면에 차기 당권, 나아가 대권을 둘러싼 주도권 쟁탈전 성격이 깔렸다는 해석이 나온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