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7.5℃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30.4℃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5.1℃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2.6℃
  • 맑음보은 29.2℃
  • 맑음금산 30.0℃
  • 맑음강진군 27.8℃
  • 맑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접경지역 野의원들 “남북당국, 적대행위 즉각 중단·대화 나서라”

北 오물 풍선에 南 대북 확성기로 맞불
양주·김포·파주 등 접경지역 긴장감 고조
“국가 안보 이유로 끝없는 희생 중단돼야”

 

더불어민주당 접경지역 국회의원들은 10일 강대강 대치로 한반도 긴장을 높이고 있는 남북 당국을 향해 “접경지역에서 벌어지는 적대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라”고 강력 촉구했다.

 

동두천·양주·연천(정성호), 파주(윤후덕·박정), 김포(김주영·박상혁), 고양(한준호·김성회·김영환·이기헌),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허영)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최근 접경지역에 마치 폭풍전야를 방불케 할 정도의 긴장감이 맴돌고 있다”며 최근 잇따른 북한의 오물 풍선 살포와 그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을 언급했다.

 

북한은 지난 5월 28일과 6월 1·8·10일까지 총 4차례의 오물 풍선 살포 및 1차례의 서해 GPS 전파 교란 공격을 실시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6월 5일 9·19 군사합의 전체 효력을 정지하고 이어 9일 대북 확성기를 재개하며 강대강 조치를 이어갔다. 국내 탈북민 단체는 지난 6일 대응 성격의 대북 전단을 살포하기도 했다.

 

접경지역 의원들은 “최근 급격히 고조된 긴장의 책임이 북한에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헤치는 어떤 도발 행위도 용납할 수 없고, 북한은 오물 풍선 살포를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북한의 도발에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맞서는 방식이 옳은가에 대해선 정부는 심도 있게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역사적으로 대북 확성기에 대응한 북한의 우발적 군사적 행동이 실제로 있었고 2015년에는 남북이 상호 무력행동에 나서 충돌 직전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고 우려했다.

 

이어 “상호 국민의 안전을 위해 백해무익한 도발 행위를 멈추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북한은 오물 풍선 살포를 멈추고 우리 정부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고 국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자제시켜야한다. 그것이 대화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접경지역 의원들은 윤석열 정부를 향해 “분단이후 약 70여 년간 이어진 대북·대남 확성기 방송으로 접경지역 주민들은 밤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다”며 “국가 안보를 이유로 끝없는 희생은 중단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