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7.5℃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30.4℃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5.1℃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2.6℃
  • 맑음보은 29.2℃
  • 맑음금산 30.0℃
  • 맑음강진군 27.8℃
  • 맑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인천의료원 대외소통협력실장 내정설 논란에…“시·의료원 철저히 검증해야”

사무직 2급 대외소통협력실장 채용 공고…시 개방직 인사 내정설 돌아
시민단체, 내정설 당사자 불통 평가…채용 과정 철저한 검증·판단 필요

 

인천의료원 대외소통협력실장에 시 개방직 인사가 내정됐다는 논란(경기신문 5월 30일자 1면 보도)이 일자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11일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의료원 대외소통협력실장 계약 만료를 앞두고 불거진 특정 인사 내정설에 우려를 표했다.

 

이날 인천평복은 보도자료를 내고 “내정설 당사자는 시 불통 정무직으로 평가받아온 인물”이라며 “올해 A씨가 맡은 부서 예산이 시의회에서 반토막 났는데, 시의회를 대하는 태도에서 비롯된 참극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시에서 불통으로 평가받던 정무직 인사가 인천의료원 대외소통협력실장으로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천의료원은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3일까지 사무직 2급에 해당하는 대외소통협력실장 채용 공고를 진행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의료원 안팎으로 시 개방직 인사 A씨가 이미 내정됐다는 소문이 돌았다.

 

A씨는 한 지자체에서 5급으로 퇴직한 이후 민선 8기가 출범한 2022년 4급인 시 개방형직에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외소통협력실장은 의료원 전반적인 소통·홍보부터 협업사업 발굴 및 협약 체결 업무까지 도맡는다.

 

지역사회는 물론 시·시의회 등과의 소통·협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리라는 의미다.

 

당시 A씨는 경기신문과의 통화에서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며 내정설을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내정설로 인해 공모 신청을 포기하는 이들도 나오는 등 논란은 계속됐다.

 

이에 인천평복은 채용 과정에서 철저한 검증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천평복은 “A씨는 기초단체 공직으로 퇴사하고 바로 2022년 시 정무직으로 채용돼 퇴직을 앞둔 상황”이라며 “의료원 소통 책임자로 낙하산 논란이 있는 만큼 이번에도 유 시장의 의중인지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의료원이 공공의료와 관련해 중요한 정책에 고비를 맞는 상황에서 불통으로 평가받는 정무직이 낙하산으로 온다면 시 공공의료 정책은 좌초될 위험에 놓인다”며 “대외소통협력실장 채용에 시와 의료원 모두 철저한 검증과 판단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