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9℃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7.1℃
  • 대전 27.4℃
  • 흐림대구 30.4℃
  • 흐림울산 29.5℃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8.1℃
  • 흐림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9.8℃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新생태계 구축"…카카오뱅크, '달러박스'로 외환 서비스 확장

환전·출금·결제 모두 '무료'
카카오톡으로 선물도 가능
"제휴·확장으로 외연 넓힐 것"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수수료 없이 환전·출금·결제가 가능한 '달러박스' 출시를 통해 외환 서비스의 범위를 넓혔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달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다양한 제휴처와의 협업으로 새로운 외화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는 포부다.

 

카카오뱅크는 25일 프레스톡(Press Talk, 기자간담회)을 열고 신규 외환서비스 '달러박스'를 선보였다.

 

달러박스는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달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환전·출금·결제 등 다양한 기능을 담았다. 카카오뱅크 입출금 계좌를 가진 만 19세 이상 고객이라면 누구나 만들 수 있으며, 1인당 1개만 보유할 수 있다. 최대 한도는 1만 달러로 일 최대 입금액과 출금액은 각각 5000달러와 1만 달러다.

 

달러박스를 통해 보유한 달러는 전국 5곳의 신한은행 외화 자동입출금기(ATM)에서 현금으로 출금할 수 있다. ATM 출금은 회당 최소 100달러, 일 최대 600달러까지 가능하다. 또한 트래블월렛과의 제휴를 통해 기타통화 환전 및 해외결제 서비스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을 통한 '달러 선물' 서비스도 제공된다. 카카오톡 친구라면 누구에게나 달러 선물을 발송할 수 있으며, '행운의 2달러 카드' 등 메시지 카드를 고르고 금액과 메시지를 입력해 선물을 보내면 된다. 달러 선물은 일 최대 500달러, 월 최대 5000달러까지 이용 가능하다.

 

오보현 카카오뱅크 외환서비스 오너(SO)는 "기존의 환전 서비스는 휴가철에 여행 목적으로 사용하고 잊혀지는 단순 환전 서비스였다고 생각한다"며 "달러박스는 특별한 휴가철에만 사용하는 것이 아닌 평범한 일상에서 달러를 모으고 쓰고 또 선물하고 여행을 떠날때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입·출금, 결제, 환전 등 달러박스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는 모두 무료다. 소비자들이 달러박스에 예치하는 자금을 운용하면서 발생하는 수익으로 서비스를 운영하겠다는 것. 카카오뱅크는 올해 초 외화 자금 조달 및 운용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자금운용본부를 신설했다.

 

이와 관련해 오 SO는 "많은 고객들이 달러박스를 이용할 수록 (카카오뱅크는) 더 쉽게 달러를 조달하게 된다"며 "그동안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하며 쌓아온 자금운용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운용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수료 없이 서비스가 잘 될 수 있을까 걱정하는 것은 기우"라고 부연했다.

 

특히 달러박스는 기존 은행권에서 운영되고 있는 '트래블' 서비스와는 종류가 다르다고 강조했다. 은행권의 '트래블 전쟁'에 참여하는 것이 아닌 핀테크 스타트업 트래블월렛과의 상생 협업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개척하고, 제휴를 통해 외연을 넓히겠다는 것.

 

오 SO는 "요즘 출시된 서비스들이 강조하고 있는 것은 자사의 상품이 몇 종의 통화를 지원하는지, 어떤 혜택을 제공하는 지"라며 "저희의 차별적인 선택은 제휴와 확장으로 외연을 넓혀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트래블월렛과의 제휴를 시작으로 다양한 제휴사와의 협업을 통해 달러박스를 기반으로 한 외화 생태계를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모임통장'과 '26주 적금'등 카카오뱅크의 기존 상품 및 서비스와도 연결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그는 "달러박스와 미국 주식 투자는 제휴하면 잘 어울리겠다고 생각했고, 확장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제휴를 검토하는 업체는 없지만, 추가 서비스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고현솔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