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19.4℃
  • 구름조금대구 18.0℃
  • 흐림울산 19.5℃
  • 맑음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19.7℃
  • 맑음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20.7℃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독자투고] 창릉천 복원사업 정책적 조율 필요한 때

최근 고양시가 국비지원사업인 창릉천 건천화 개선사업과 관련 사실상 포기를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460억 원에 달하는 사업예산의 85%를 중앙정부와 경기도가 부담함에도 고양시가 추진방향에 대한 이견으로 이를 포기했다는 것이 논란의 핵심이다.

중앙정부의 생각은 한강물을 상류로 끌어올려 다시 흐르게 함으로써 평상시에는 물이 거의 흐르지 않는 창릉천의 수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한다는 것이고, 고양시는 인위적으로 물의 흐름을 바꾸거나 수질이 떨어지는 한강을 취수원으로 함으로써 발생하는 환경문제와 이러한 시설을 유지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이 시 재정에 상당부분 부담이 된다는 것이다.

본 의원은 이에 대한 개선방안으로 창릉천 인근에 대규모로 조성되고 있는 삼송신도시와 원흥보금자리주택 지구에서 발생하는 생활하수를 고도정화 처리해 이를 창릉천의 주 용수원으로 사용하고, 이들 신도시 수변사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제안한다.

현재 두 신도시에서 발생하는 하수들은 일반정화 후 창릉천 중·하류에 합류되는 것으로 계획되고 있는데, 이를 고도정화해 상류로 끌어올리고 창릉천의 기본 용수원으로 사용한다면 환경 측면에서도 매우 바람직하고 중앙정부나 시의 입장도 상당부분 반영할 수 있다는 것으로 판단된다.

또 신도시에서 1차 정화처리된 생활하수를 서울 양재천과 같은 습지와 징검다리 등을 통한 자연완류방식과 기폭시설 등으로 2차 정화한다면 유량확보는 물론 상당한 수질개선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별개의 사업으로 삼송신도시 등의 수변시설사업이 LH공사에 의해 추진되고 있는데 이를 시와 통합해 사업한다면 비용개선 효과도 적지 않을 것이다.

창릉천의 복원방향에 대한 이견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다툼처럼 비춰지는데 이는 성난 파도끼리 맞서는 모양이라 섬김의 근본이 되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어 보인다.

모든 정책의 근본은 국민이다. 국민의 생각을 읽고 순리에 따른 정책적 조율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제는 모두 열린 마음으로 적절한 대안을 논의하고, 이를 통해 창릉천의 복원이 시작돼 물고기가 돌아오고, 아이들이 뛰노는 창릉천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대한다./김영복<고양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