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7℃
  • -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2.2℃
  • 박무대전 23.5℃
  • 흐림대구 23.5℃
  • 박무울산 22.1℃
  • 흐림광주 22.5℃
  • 박무부산 21.1℃
  • -고창 22.0℃
  • 박무제주 22.7℃
  • -강화 21.8℃
  • -보은 21.5℃
  • -금산 23.0℃
  • -강진군 22.5℃
  • -경주시 21.4℃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근당의고전]人須磨在事上(인수마재사상)

사람은 모름지기 일을 통해 자신을 갈고 닦아야 한다
(배움을 통해 얻었으면 실천하여 자기를 향상시키도록 하라)

 

아무리 많이 배웠다 하더라도 실천이 따르지 않으면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이고 그것은 사라지는 안개와 같이 제대로된 지식이라 할 수도 없다. 그러니 공부한 지식을 가지고 살아가면서 꾸준히 실행에 옮기는 것,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지식이다. 중국의 학자 王陽明은 知行合一(지행합일)을 주장했다. 책을 읽거나 자기의 지혜만으로는 절대로 부족하다. 선현들의 행실을 본받고 주위의 지혜로운 이들과 벗하며 자기를 되돌아보면서 단련시켜 나아가는 것이 미래에 자기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된다는 것이다. 조선시대 명상으로 이름난 尙震(상진)이란 사람은 自警文에서 ‘輕薄함은 重厚함으로 바로잡고 급한 성격은 느긋함으로 고치며, 치우침은 너그러움으로 바르게 하며, 조급함은 고요함으로 다스린다. 사나움은 온화함으로 다잡고, 거친 것은 섬세함으로 고쳐나간다’라 하였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남도 알고 나 자신도 잘 알기란 무척 어려운 것이다 老子는 남을 잘 안다고 하는 자는 지혜있는 자일 뿐이고 자기 자신을 잘 아는 자가 진정 현명한 자라고 하였다(知人者智 自知者明). 그만큼 남의 마음을 안다고 말하기 어려운 것이며 나 자신을 알고 있다고도 말하기 어려운 것이다. 옛 말에 자신을 용서하는 것은 쉽고 남을 용서하는 것은 어렵다 하였는데 남을 용서하는 마음을 쉽게하고 자신을 용서하는 것을 어렵게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



/근당 梁澤東(한국서예박물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