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7.9℃
  • 서울 17.3℃
  • 대전 19.0℃
  • 대구 18.6℃
  • 울산 18.7℃
  • 광주 19.5℃
  • 부산 18.7℃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18.7℃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남보다 못한 두 형제 기막힌 동거

사기전과 10범 형 VS 유도 국가대표 선수 동생
영화 ‘7번방의 선물’ 작가 각색 탄생
두 형제 리얼한 일상생활 완벽 묘사
배우 조정석×도경수 환상호흡 과시

 



장르: 코미디

감독: 권수경

출연: 조정석/도경수/박신혜

유도 국가대표 고두영(도경수)은 경기 도중 불의의 사고로 시력을 잃게 되고, 사기전과 10범으로 감옥에 갇혀있는 형 고두식(조정석)은 동생의 보호자 자격으로 1년간 가석방된다.

15년 동안 한번도 연락이 없던 뻔뻔한 형은 갑자기 동생 앞에 나타나 보호자 노릇은 커녕 두영의 삶을 엉망진창으로 만든다.

올 겨울 관객들을 웃고 울릴 영화 ‘형’은 사기전과 10범 형(조정석)과 잘 나가던 국가대표 동생(도경수), 남보다 못한 두 형제의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기막힌 동거 스토리를 그린 브로 코미디다.

감동과 재미, 두마리 토끼를 잡은 ‘형’은 ‘7번방의 선물’(2012)을 각색한 유영아 작가의 손길을 거쳐 탄생했다.

실제 나이 차이가 많은 오빠들과 자란 유영아 작가는 3년의 공을 들여 시나리오를 완성, 관객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두식과 두영의 캐릭터를 만들어 냈다.

권수경 감독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고 그 자리에서 한 번에 다 읽었다. 너무 유쾌했고, 감동도 많이 받았다. 그래서 꼭 연출하고 싶다는 결심이 섰다”며 시나리오가 연출을 결심한 계기였음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영화는 두 형제의 리얼한 일상 생활을 완벽하게 묘사, 대한민국 관객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소재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말 다툼, 몸 싸움, 그리고 음식을 독차지 하기 위한 다툼 등 실제 형제를 방불케한 조정석과 도경수의 연기는 웃음 가득한 공감대를 형성한다.

또 사기전과 10범인 형 두식과 인생을 포기한 동생 두영의 이야기는 가족이라는 연결고리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들며 감동을 전한다.

남다른 형재애를 스크린으로 옮긴 조정석, 도경수 두배우의 만남도 눈길을 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연기의 화신으로 거듭난 배우 조정석은 ‘형’에서 미워할 수 없는 형 ‘두식’을 맡았다.

조정석은 자신의 장기를 살려 사기꾼 역을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미워할 수 없는 매력남으로 표현하며 캐릭터에 완벽 이입했다.

여기에 잘 나가던 유도 국가대표 선수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하면서 15년 만에 돌아온 형과 원치 않는 동거 생활을 시작하게 된 동생 ‘두영’ 역은 도경수가 맡아 조정석과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

드라마와 영화에서 매 장면 뛰어난 집중력과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목을 받아온 도경수는 ‘형’에서 섬세한 감정 표현까지 소화했을 뿐 아니라 조정석의 애드리브를 자유자재로 받아내는 순발력으로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항상 배려해주고 가르쳐주는 선배 조정석”, “성장이 기대되는 풋풋한 배우 도경수”라고 서로를 칭찬하며 각별한 우정을 드러낸 두사람은 형제보다 더 형제 같은 모습으로 스크린을 채울 예정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배우들이 만난 영화 ‘형’은 다시 한 번 극장가에 콤비 열풍을 불어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민경화기자 mk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