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13.2℃
  • 맑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5.2℃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FC안양 김종필 체제 새출발 미드필더 안동혁 다시 영입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 FC안양은 무적 신분이었던 미드필더 안동혁(사진)을 재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수원공고, 광운대를 거쳐 2011년 광주FC에서 프로 데뷔한 안동혁은 2015 시즌 FC안양으로 이적해 31라운드였던 강원FC와 경기에서 큰 부상을 당하기 전까지 총 24경기에 출전하며 빼어난 활약을 펼쳤지만 2016 시즌에는 재활에만 몰두해야 했다.

안동혁의 가장 큰 장점은 기복 없는 플레이 스타일로 사이드 미드필더와 사이드백을 모두 소화할 수 있어 FC안양의 수비라인이 더욱 두터워질 전망이다.

K리그 통산 총 95경기에 2골 6어시스트를 기록한 안동혁은 “FC안양에서 다시 뛸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현재 몸 상태는 괜찮다. 전지훈련을 다녀오면 100%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다. 최선을 다해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FC안양 관계자는 “큰 부상으로 인해 시즌을 통째로 뛰지 못했지만, 그 동안 꾸준한 재활과 개인운동을 통해 몸 관리를 열심히 했다. 2017 시즌 안동혁의 활약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라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한편 올 시즌을 김종필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하는 FC안양은 명진영 수석코치를 비롯해 김동훈 GK코치, 유병훈 코치를 임명하며 코칭 스태프 구성을 마쳤다./정민수기자 jms@